DREAM4 경기종합. 윤동식 패, 한국 전패

대부분의 스포츠 경기에서 추구하는 것이 페어플레인데.. 이는 경기 외적인 것도 포함한다. 승리의 세레머니를 너무 심하게 하는 것. 이럴 경우 대부분의 심판이 주의를 준다. MMA의 스포츠화를 내 걸고 나온 UFC 그래서 그런지 선수등장 때 너무 늦게 나오면 체육회 위원이 재촉한다.

그러나 드림은 언제 나올지 모르는 특정 메인선수의 등장. 상대선수의 기를 죽게 만들고 너무 긴 시간의 승리소감. 프라이드 초기에는 어떠한 드라마를 기대하게 만들었지만, 지금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프라이드 친 장막에서 벗어나 이제는 많은 대다수의 펜은 쇼보다는 스포츠를 원한다. 적어도 나 자신은 그렇게 생각하는데. DREAM은 좀 다른 것 같다.

1경기 야오키(승) vs 나카다:1라운드 풋초크
그러한 눈살 찌푸리는 경기 시작으로 그러나 그 기량은 월등한 상위포지션에서 풋초크라니 나라면 골반부터 탈구가 되었겠다. 여하튼 처음보는 경우였다. 2라운드 까지 갈 것 같았는데.. 1라운드 상위 포지션 풋초크라

2경기 오브레임(승) vs 이태현: 1라운드
오브레임이 못보던 사이에 발전한건지 아님 이태현이 물인지.. 그러고 보니 오브레임이 못보던 사이 타이틀도 하나 획득했다더군요. 타이틀이라.. 평소 오브레임으로는 상상이 되지 않는 군요. 이태현의 경기에서 레프트 다음의 라이트가 인상적이었다.. 테클같이 들어가는 페이크 다음에 라이트라.. 대단하네요. 근데 그 것을 굳이 이태현에게 할 필요는 없었을 것 같은데.. 1라운드 초반 40초 KO라 충격이다.

3경기 하렉(승) vs 카지에프: 1라운드 암바
고대의 유산 힉슨의 앞발차기 요세 들어와서 그걸로 재미 본 사람이 별로 없다. 그리고 카지에프는 마운트자세로 깔리면서 그 상태로 KO펀치를 만들었다고 한다. (헉. 괴물인걸...) 그런데 고대의 유산을 그대로 들고  온 하렉. 그 걸 보자마자 나는 생각했다. 요세 저거로 어떻게 이겨... 처음에는 좀 말린다 싶었는데 3분에 암바라.. 이런 스타일이 지금도 통하다니. 사이드 포지션에서 머리쪽의 오른팔은 외팔로 걸고 한바퀴 돈 암바도 멋있었고. 예상외의 타격 실력도 괞찬았다.그런데 확실히 탭을 했으면서 안 했다는 카지에프는 뭔지..

4경기 도코로(승) vs. 다렌: 판정승
나루토 배경음을 깔고 빠르게 등장하는 다렌 웨노야마 주짓션이란다. 외할머니가 일본인인 일본계 미국인인데. 그냥 봐도 일본인인 것 같다. 예상보다 빨리 등장한 도코로보다 체격이 작은 것 같은데.. 도쿠로의 니킥이 들어간 순간 끝났다 생각 했다. 그러나. 이 때부터 대박. 서로 계속 주고받는 빠른 그라운드 공방..그리고 7분경과 스탠드 다시 그라운드 서로의 열세와 우세를 반복하면서 체격차이가 힘들었는지 몇번의 니킥에 열세를 보이는 다렌.. 무사히 1라운드 종려 오늘 처음 나오는 2라운드 경기이다. 1라운드와 비슷한 상황이었지만 일본인이어서 도코로가 판정승으로 이길 것 같았지만. 전 말 판정으로 같군요. 판정승이지만 오히려 1,2,3경기보다 재미있었다.

5경기 게가드 무사시(승) vs 윤동식:판정승
많은 전문가가가 무사시의 우세를 예상한 가운데 나는 2라운드 네이키드 윤동식의 승을 예상하고 있는데..
윤동식에게 좋은 시작 그라운드 갔다가.. 기무라 노리는 동식 그런데 게가드가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 게가드 정말 안잡히네요. 동식의 다리는 4분부터 벌써 풀린듯 그러나 동바의 시간.. 관중들의 열광.. 3분동안 게가드가 포기해주기를 원했다. 동바를 겨우 풀러낸 게가드 동식의 후두부와 척추 가격. 심판은 제발 똑봐로 봐라.. 2라운드 시작. 니킥 복부 다운 그 다음 부터 이어지는 러버가드의 지옥 마치 앤더신 실바를 보든 듯 하다 긴다리의 백포지션 러버가드 풀리지 않는 거미줄.. 버티다 버티다 경기가 끝나 윤동식의 판정패. 오히려 이 패배가 유도중심의 팀윤을 종합격투기의 팀으로 발전시킬 것이라 기대한다.

6경기 젤그 벤케이 갈레시치(승) vs. 김태영:1R 부상
불운의 사나이 K-1그랑프리에서도 부상으로 결승에 못오르고 젤그와의 1차전에서는 긁혀서.. 그런 그의 경기가 예상외로 클린치로 시작하였다. 그러나 불운이 어디가나  2차전은 낙법이 잘못되어 떨어지면서 팔이 골절.. 할말이 없네요

7경기 호나우도 자타레(승) vs. 제이슨 메이헴 밀러: 판정성
경기가 슬슬 재미없어지는 이 시점 오늘의 한국인 선수는 완패. 그래도 편을 들어주고 싶어하는.. 미국의 물질만능주의를 비꼬면서 돈을 뿌리며 나오는 메이헴.. 경기가 시작도 안했는데 즐거움을 주면서 나왔다. 이선수.. 경기전 악어(자카레의 별칭)인형과의 스파링으로 화제를 모은 선수인데.. 예의가 없다고 메이햄을 비난한 자카레 역시 등장은 중독성 있는 악어춤과 함께 유쾌하기 그지 없었다. 자카레도 똘끼가 만만치 않은 것 같다. 1라운드 치열한 레슬링 공방 이렇게 레슬링을 잘하는 주짓션은 처음본다고 말한 커투어의 발언을 일찍 들었다면. 자카레 편을 들었을 텐데. 끊임없는 공방의 교환 그 와중에 밀러는 힐훅에 걸리고 괜찮다는 엄지를 들어보이며 빠져나간다. 엄청난 포지션 싸움 밀러도 그냥 괴짜는 아닌가 보다. 자카레의 사이드-마운트 그러나 밀러의 맹회피 오늘 라이트헤비중 가장 재미있던 경기인 것 같다. 중반까지 치열한 공방 게가드의 백포지션 러버가드를 보여주는 자카레. 리어가 들어가고 메이헴은 이를 피해내지만 결국 마운트를 뺏기는 열세에서 자카레의 공격이 계속된다.
그러나 메이헤 역시 만만치 않았다. 격투기 비디오 120만개. 유명선수의 세미나에 일반인으로 속이고 일부러 배우러 간다는 밀러 2분을 남겨놓고 풀리질 않은 포지션을 풀어낸다. 그 나머지 2분은 밀러의 우세. (?)낸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누구의 우세인지 결정되지 않은채 끝난 1라운드
2라운드는 조금 강도가 약한 1라운드의 반복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경기가 지날 수록 자카레의 그라운드가 우세함이 드러나가 타격은 리치차이로 밀러가 좋음을 알 수 있는 경기였다. 결국 판정으로 자카레 승 예상외의 명경기였다. 그러나 계속해서 자카레의 기술을 풀어낸 밀러도 대단했다. 자카레에 대하여 전형적인 주짓션을 상상했는데 레슬링도 능하고 타격도 괜찮은 현대의 종합격투가였다.

8경기 맬빈 맬호프(승) vs 사쿠라바 카즈시: 1R KO
놓쳐버린 선수입장. 사쿠의 입장이 심상치 않았나 보다. 화장실 가느라 보지는 못했지만. 최근 정상급 선수와의 대전이 드물었는데. 초반에 파운딩으로 끝나네요. 확실한 사쿠라바의 은퇴식이었다.

총평: 히어로즈의 물이 완전히 빠져버린 드림이라 할 수 있다. 그랑프리에 출전한 선수들의 다채로움이 예전의 프라이드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네요. 일본선수가 없어서 그런가 혹은 미국인이 없어서 그런가.. Dream4는 성공적인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 제 예상이 3개(밀러,다렌,윤동식) 틀렸는데. 전문가들의 총평은 전부 맞았군요. 이렇게 보면 이변이 없는 DREAM4 였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