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독점의 종말

Henry W. Chesbrough, Open innovation의 3장(The Open innovation paradigm) 2절(the end of Knolwedge Monopolies)에 대한 내용

이전의 글 The End of the Knowledge Monopolies 에서 영어 요약문을 확인할 수 있음. (영어가 짧아서.. 보신 분들은 수정좀 해주세요) 오픈이노베이션의 패러다임… 이 제목으로 시작하는 장, 그안의 이 장(end~monopolies)은 우선 이 장의 제목부터 살펴볼 필요가 있다. 패러다임이 무엇인가?? 그 의미를 찾아서 쓰기는 시간이 좀 걸리지만, 머리속에 남아있는 것을 정리해보면 어느 시대 혹은 집단을 지배하는 사상의 기반이라고 생각한다.

즉, 중세에서는 천동설이 당연한 지배적 패러다임이고.. 지금은 정치 측면에서 볼 때, 그 이전의 사회주의 vs. 민주주의( 이게 서로 대치되는지는 모르겠습니다.)의 논의는 의미가 없어졌고 경제 측면에서 케인즈냐? 혹은 베버냐? 이게 중요한 화두인 것 같습니다.

그 IMF이후 케인즈의 경제구조가 우리나라를 휩쓸었다면 지금의 위기에서는 국가의 참여를 긍정적으로 보는 베버의 경제관이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 같은데.. 사설이 길어졌지만.

과거 폐쇄적 지식독점의 종말과 그 이유를 앞서의 책은 3.2장에서 설명하고 잇습니다.  그럼 지금은 지식 독점이 끝나는 시대인가? 이의 증거는 무엇인가?

그 첫째로서 미국의 특허(USPTO)의 통계자료를 보면 개인과 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미국이 아닌 외국기업의 비중 또한 높아졌습니다.

두 번째로서 기업규모로 본 산업 R&D통계르 보면 과거와 달리 2만 5천명 이하의 기업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이미 99년 이후 과반수를 넘게 됩니다.

세번째로서 대학생과 대학원생이 과거보다 많이 늘었다는 것입니다.

이를 요약하면 기술적 성과와 지식이 미국의 대기업이 아닌 중소, 개인 그리고 외국의 기업이 많이 소유하게 되었고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즉 예전에는 조직 밖에 지식이라는 자원이 아주 적었는데, 지금은 아주 충만해져서 발에 치인다는 것입니다.(치이지는 않겠죠)

그래서 기업 환경도 오픈 비즈니스로 가야한다 이러한 패러다임이 앞으로 지배할 것이다. 이게 여기서 밝히려는 내용인데. 이렇게 지식이 충만한 환경에서 변화들을 살펴보면..

종신고용이 없어지고 노동력의 이동이 높아지게 되었죠. 연금을 살펴보면 일이 아닌 개인에게 붙게되고. 거품 때문에 침체를 걸었지만 벤처캐피탈의 지원 역시 지식의 확산에 큰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선후를 따지기 전에 우리가 지식에 접속하는 방법은 거대한 기업에 들어가서 그 곳에서의 자기성장 혹은 경영자 입장에서 보유한 연구원들의 연구개발로 지식을 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외부의, 혹은 기업외부에 널리고 널린 지식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문인력들의 그 전문성을 사는 것이 자체에서 개발하고 교육하는 것 보다 적은 비용과 큰효과를 거두게 된 것입니다.

과거 NIH의 개념은 부정적이고 배타적 의미였지만 지금은 그 반대로 뜻이 바뀌었습니다. 외부 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렇게 받아들여지면 되겠네요.

그럼 책에서 밝힌 외부지식에 접근하는 방법을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간단한 방법으로 관심분야에서 활동하는 교수를 고용하기, 조금 경제적인 방법으로 그 교수의 학생을 고용하기. 다른 방법으로 연구, 과제용역으로 전문가들을 모으기, 이방법은 돈을 지불하기 전에 그 전문가들의 제안들을 살펴보고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되겠죠.

다른 방법으로 관심영역의 막 시작하는 기업들을 활동들을 살펴보기. 여기에는 사업개발논의, 전략적 제휴, 가치있는 영역에 대한 벤처캐피탈에 투자. 혹은 전망있는 창업자들에 대한 직접 투자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부분만을 현재 읽었는데.. 느끼는 점이라.. 대학원생으로서 누가 나에게 과제좀 맡겨주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