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Friend Connect를 달았습니다.

**17년 현재, 앞으로 이런식의 글을 쓰지 말아야겠다.. 뭐 죽어가는 서비스들의 소개글도 아니고..

싸이월드의 파도타기 재미있죠??? 그런 느낌의 그리고 오픈된 기능을 가진 Google friend connect, 

Google Friend Connect: Add social features to your site. 이게 효과가 있는 걸까요? 벌서 4명이 구경하고 가셨습니다. 물론 제가 그 분들의 블로그에 글을  달았지만, 그래도 포스트에 글을 다는 것 보다는 부담없이 달 수 있습니다. (포스트에 달면 그 포스트를 읽어봐야 하고, 답글도 그 수준에 맞추려 부담이 되고 그러는데.)

처음에는 그리 좋지 않게 봤는데, 그냥 블로그에 다른 커멘트를 남길 수 있는 거라 생각했고 레몬펜보다 참신하지 못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인터페이스가 더 좋아보이는 게, 구굴이어서 그리 보이는지, 구글이니까 잘 만든건지, 아직 판단이 서질 않습니다.

기능은 전체, 페이지, 특정 아이템별로 가젯을 달 수 있고,  그형태는 제 것과 같은 소셜바, 그리고 멤버를 보여주는 멤버가젯, 마지막으로 특정의 기능을 수행하는 소셜가젯으로 되어있습니다. 저는 프로파일에 소셜가젯 중 하니인 Wall gadge과 소셜바를 달았습니다.

포스트 하나하나에 대한 코멘트가 아니라고 생각될 수 있지만, 링크된 코멘트를 잘 살펴보면, 회원이 어느 포스트를 읽는 중에 코멘트를 남겼는지, 알 수 있고 그 포스트로 이동 할 수 있습니다. 다만, 포스트별 코멘트를 따로 모아 볼수는 없고 전체 관리하는 메뉴에서 각 코멘트에 대해 받아들이면, 이를 종합적으로 따로 볼 수 는 없습니다.

그냥 최근 누가 왔으니, 인사를 해야겠다던거, 아는 사람의 아는사람을 발견한다던지,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데에는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등록은 http://google.com/friendconnect 에서 하며 ‘set a new site’를 누르시면 됩니다. 참고로 설치형과 Blogger에서만 설치가 가능합니다.

이 글을 보시면 시험삼아 아래에 한번 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