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world shuts down US cyworld 에고 이럴수가..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전혀 사용하지 않았던 US Cyworld.가 문을 닫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SNS가 미국에서 약 11만명의 유저를 보유한 싸이월드가 결국 포기하는 군요. 아래는 shut down에 대한 공지메일입니다.

 

Thank you to all members with Cyworld.
Due to Cyworld shuts down US service, US Cyworld will no longer be able to service.
We sincerely apologize for shutting down the service with unavoidable reason.
Before US cyworld close the service, you will continue to access to US cyworld contents but not
purchase items. Also, you will not use your acorns.
If you have unused acorns, you will be given a full refund for paid acorns only.
Refunds and data backup service is in progress, using the acorn will no longer be able to purchase for miniroom items, skins, etc.
@ Schedule for closing US Cyworld service
Due to Data Back-up and closing service issues, the service will be unavailable.
* Shop service will be unavailable since Nov 03, 2009
o Club service, Profile photo/data upload serivce will be unavailable since Nov 23, 2009

 

한때는 SNS의 선두주자로 해외에서 열심히 벤치마킹하던 싸이월드가 이제는 퇴락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한국시장에서는 여전히 강세지만, 지역성을 벗어나지는 못하고 있죠.

 

원래 SNS가 지역성을 벗어나기 힘들지만 (우리나라에서 마이스페이스나 페이스북을 얼마나 쓰고 있을까요?, 동남아나 남미의 경우도 페이스북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싸이월드 자체가 미국서비스를 따로 만들었기에 이를 사용한 11만의 US싸이월드 이용자의 원성을 어떻게 처리할지 궁금하군요.

 

한달전 어떤 교육에서 싸이월드 공동창업자 이동형씨(현 runpipe 대표)의 강의에서
"한국은 인터넷에서 리더십을 완전히 잃었다.", "US cyworld는 실패" 라는 말을 들었는데, 씁슬하군요.

 

한국의 SNS업체가 보다 시장을 키우기 위해서는 현재의 고객을 계속 잡아두어야 할텐데, 주위의 사용자들을 보면 조금씩 눈을 다른 곳(트위터, 페이스북 등등, 그러나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고전하고 있죠)으로 돌리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아이폰이 들어오면 관련서비스들을 한국 소비자들이 접할 기회가 급증할 텐데... 빨리 대비를 해야겠죠.

 

 OpenID와 같은 ID를 공유하는 식의 서비스가 한국의 인터넷 관련 법규하고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자세한 것은 좀 더 찾아봐야 하는데.. 미투데이가 네이버로 가면서 오픈아이디 가입을 안받는 것을 보면, 네이버의 개발방향이 문제가 아니라, 관련법규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10만이상이면 실명정보를 받아야 한다 그런 법이 있다고 하더군요.) 네이버가 일본에서 개시한 트위터를 이용한 서비스를 보면 알 수 있죠.

 

모바일 시장이 앞으로 크게 성장할 텐데.. 우리나라의 서비스 업체들은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이 포스트는 posterous를 이용하여 email로 올린 것인데.. 괞찮은 서비스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