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혹은 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비겁함, 철없음에 대하여

연을 쫓는 아이 - 10점 할레드 호세이니 지음, 이미선 옮김/열림원

청년이라 불릴 수 있는 날이 별로 남지 않았다고 생각할 때, 그래도 아직은 성숙보다는 성장이 어울린다는 것에 안심을 느낀다. ‘연을 쫓는 아이’를 읽을 때 아직은 ‘바바’나 ‘알리’가 아닌 ‘아미르’일 수 있는 내가 다행이라 생각한다.

몇 일 전, 아끼는 후배와 서로 책을 선물하였다. 나는 문피아의 캔커피 김지훈 작가의 SF소설 ‘더미’를 선물하였고, 후배는 ‘연을 쫓는 아이’를 선물해주었다.  ’더미’도 훌륭한 책이었지만 ‘연을 쫓는 아이’에 받은 감동에 비하면 조금은 부끄러워질수 밖에 없었다. 캔커피님의 광팬이어 죄송스럽기도 하지만  ’연을 쫓는 아이’는 그만큼 감동적이었기 때문이다.

이 책에 나오는 아들 ‘아미르’는 자신의 비겁함과 비굴함을 잘 안다. 그리고 아버지 ‘바바’를 답답해 하면서도 동경하고 존경한다. ‘아미르’는 자신이 모르는 ‘바바’가 짊어져야 할 ‘하산’의 원죄에 더한 죄를 더할 때, 자신의 비겁함과 비굴함에 크게 실망하고 이를 평생 안고 살아간다. 후에 이 원죄를 알 때, 따라갈 수 없을 것 같던 ‘바바’를 좀 더 알게되고 자신의 죄에 대한 죄책감을 조금이나마 덜을 방법을 찾게 된다. 이러한 과정이 한 어린이가 어른으로서 성장으로 잘 나타나는데, 만약 이 길이 쉽다고 결론지었다면, ‘연을 쫓는 아이’는 세상에 큰 주목을 받지 않았을 것이다. 그 길이 어렵고 해결될 것 같으면서도 계속 어렵게 만들었기 때문에 이 책에 푹 빠지게 된다. 결론적으로 이 책은 시원스럽게 끝내지 않는다. 그 길의 끝이 보이지 않음에도 ‘아미르’는 이를 담담히 받아들이고 어른이 된다. 그리고 그 끝의 희망적인 단서를 마지막에 매우 아름답게 표현함으로 이 책은 끝난다.

문피아의 어디선가 읽은 어른과 어린이의 차이를 읽은 적이 있었다. 어른은 결과를 받아들이고 어린이는 이를 해결하려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무리하다가는 서서 갈 것을 무릎으로 기게 되고 배로 밀며 가게 된다는데, ‘아미르’의 상황이 딱 그렇다. 자의든 타의든 사랑하는 ‘하산’과의 문제를 회피하다가 결과적으로는 충격적인 배신을 하게 된다.

이 책을 읽으며 느낀 것은, 아들은 아버지가 되어가고 싶어하고, 아버지는 아들을 죽이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아들은 자신에 실망하며 아버지를 동경하고, 아버지는 자신의 과거인 아들에게 엄격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아들은 아버지의 과거를 알게 되고 그의 아픔을 알 때, 비로서 아버지가 되는 것 같다. 이러한 성장 과정을 매우 아름 답게 쓴 이 소설에 큰 찬사를 보내고 싶다. 위대한 웅변가들 처럼 심금을 울리는 말을 하고 싶다. 그렇다면 그 찬사를 기가 막히게 표현할 텐데. 국어 공부 좀 해야겠다.

<< Older
Home
New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