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흡하지만 jekyll로 교체 완료

어렸을 때 다리어리를 사서 예쁘게 스티커로 꾸밀 때, 그 다이어리는 쓰임을 다 한 것이었을 것이다. 많은 손이 갔음에도 많이 비어 있음을 확인하면서 기록을 위한 것이 아니라 그저 손으로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었음을 재차 확인하게 된다. 지금의 이 공간도 이 옷, 저 옷 갈아 입으면서 처음의 생각과는 다른 방향으로 변하고 있지만 십년 넘게 꾸밈의 대상인 아끼는 장난감임에는 변함이 없다. 새 플랫폼으로 얼추 다 갈아입은 이 때, 그렇게 하게된 이유, 과정 그리고 결과와 앞으로의 쓰임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려 한다.

나날이 성장하는 wordpress, 그대로인 siku.name

1999년 문화사업에 종사하는 선배를 통해 HTML을 처음 접한 이래 99년 동아리 홈페이지를 제작하고 07년 연구실 홈페이지를 제작하게 되었다. 역량부족으로 포기한 부분도 많았고 이해가 안가는 요구사항으로 불만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그 후로 블로그를 알게 되고 나만을 위한 웹사이트 제작에 몰입하게 된다. 이러한 동기 때문인지 십년 넘게 글이 별로 없는 것일지 모른다. 별의 별거 다 만져만 보고 포기 했는데 워드프레스 하나만이 맘에 들어 17년까지 운영하게 되었다. 그러다 깨달은 것이 별 쓰지도 않는 글을 뭐하러 호스팅 비용까지 들이나.. 그렇다고 별 쓰지도 않고 그리 공유도 하지 않는 것을 뭐하러 가입형에 올려 공유할 필요가 있을까. 문제는 가끔 들어갈때마다 업데이트를 누르는데 뭔가 복잡한 필수적인 새로운 것들이 늘어나는 것이었다. 그럼과 동시에 기존의 플러그인은 호환이 안되기 시작했고.. 이 사이트는 그대로인데 계속 의미 없이 만져주어야 하는 것들이 불편하였다. 그리고 불안하였다. 그래서 좀더 가벼운 플랫폼을 찾게되었고 세팅의 부담은 있지맘 지킬과 깃헙페이지로 결론을 내렸다.

간단하고 복잡한 경제적인 jekyll+github page

로컬에다 깃 설치부터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 ruby gem 관련된 에러메시지가 무엇인지 감을 잡기도 힘들었고.. 집에서 데스크탑을 만질 시간도 없는 로컬에서 굳이 이렇게 까지 하면서 올려야하나.. 고민하다 webjeda를 들러 해결책을 찾았다. 깃헙에서 괜찮은 템플릿을 찾아 포크하면 된다는 것이다. 물론 다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Lanyon은 되지 않더라. 가끔 CSS를 잘 못 만지면 복구가 어려운 경우도 있었다. 로컬에서의 작업은 포기 하여다. 온라인에서 작업이 생각보다 괜찮았는데 업데이트 적용에 있어서 약간 시간차가 있어서 즉각적인 작업수정이 되지는 않아 아쉬웠다

처음의 꾸밈 방향과 예상치 못한 문제들

처음에는 webjeda/hagura에 영감을 받아 주간/야간 모드 변환에 따른 배경색, 글자색 전환 여기에 추가로 아이콘으로 구성된 세로메뉴가 왼쪽 위에서 아래로 토글되도록 계획을 잡았다. 그러나 자바스크립트, jQuery 에 기초가 없는 나로서는 너무 많은 시행착오를 하게되고 그냥 깔끔하게 포기하였다. 그리고 별 생각 없이 선택한 템플릿에 집착하게 되어, 다른 더 알맞은 템플릿으로 옮기지도 못하고 있었다. 그리고 토글이 되는 몇몇 템플릿은 왜인지는 모르겠으나,(아마도 좀 아는 사람들은 금방 알 것 같은데) 포크해도 스타일을 못 읽어내는 것이었다. 그러다가 토글은 안되어도 위아래로 메뉴가 있는 현재의 모양으로 바꾸게 되었다. 그리고 아이콘도 포기하였다. SVG 편집하고.. 시간은 버렸지만 SVG가 무엇인지 알게된 것만이라도…

어렵게 찾은, 쉬운 방법과 못한 것

처음에 필수적으로 구현하려고 한것은 메뉴 토글, 테그모음, 글목록, 일반 몇개의 페이지, 마이크로 블로그, 댓글 모음이었다. 메뉴토글은 어렵게 작업하다… 그냥 포기했다. 태그모음도 한참고민하고 놀부 블로그, 한량넷 등 지킬을 사용하는 사이트들을 참고하다가.. 스크립트도 안쓰는 간단한 방법을 적용하였다. 글목록은 한량넷을 참고하여 월별(한량넷 참고)로 나오게 하였고. 실수로 가운데 정렬이 되어 버렸는데.. 생각보다 괜찮아 보여 그냥 두었다. 마이크로 블로그도 한량넷을 참고하여 한개 페이지로 쓰게 하려도 특정 태그를 적용하여 본문 내용만 특정 페이지에 모아 출력하는 것을 변경하였다. 언젠가는 페이지 기능을 적용해야 할 것이다. 댓글 모음은 검색으로 통해 블로거용 디스커스 플러그인의 HTML 코드를 그대로 따다하는 방법을 적용하였다. 블로그하면 내 머릿속에는 RSS가 생각난다. 안쓰더라도 기본적으로 있어야 할 것 같아서 feedburner에 연결하여 적용하였고, 링크 모음 페이지도 만들었다. 애먹은 부분은 워드프레스 댓글 추출에서 계속 에러가 나서 디스커스에 importing하는 작업에서 많은 시간을 허비하였다. 에러 메시지를 잘 살펴볼걸.. 그냥 이렇게 저렇게 적용으로 몇일 허비하다 에러메세지를 보고 깨달아 워드프레스 추출파일에서 일반 포스트는 다 날리고 적용하니 바로 마이그레이션이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는 구글 커스텀 서치 (최초에는 이 방법을 적용하였으나 잘알지도 못하는 것들로 채우는게 거부감이 들어 바꿈)를 적용하였다. 다만 이전 색인이 날아 가지 않았고 현재 내용을 적용하는 것에 애를 먹고 있다. 그리고 포스트네 연관 포스트 출력을 좀더 제대로 하고 싶다

근본적인 고민들

어떻게 쓸 것인가.. 이제 좀 꾸미는 것은 그만하고 글을 써야 하는데… 무엇을 써야할까 고민이다. 십년전 쓴 내용들을 보면 .. 오그라 들고 유치하다.. 비공개로 하려다.. 변하는 모습이 드러나느 것도 재미있어 보여 그냥 두었다. (그래도 몇몇 글들은 창피해서 숨겼다.)

다시 새로운 기대

앞으로 글을 쓸때는 최대한 구조적이면서 앞뒤를 오가지 않는 흐르는 글들을 쓰고 싶다. 서술하는 말들도 되도록이면 간결하게 쓸 것이다. 최대한 문어체로 쓰되 글로 쓰기 영 아닌 말투는 쓰지 않으려 한다. 그게 쉽지가 않을 것 같다. 블로그 팁 같은 것은 안 쓸 것이고 뭔가 실험하고 싶은 아이디어들이 앞아로 잠깐 잠깐 쓰여지질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