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도메인 활용방안

{toc}

컨텐츠의 한계, 그래도 버릴 수 없는 도메인

십년동안 공간에 따라 다른 글을 적으려 노력했지만 그 다른 글이 내 습관과 맞지 않아 결국 쓰기 쉬운 것들만 그나마 간간히 쓰게 되었고, 여러 도메인 중 하나만을 유제 활용하게 되었다. 다른 안 쓰는 도메인들이 com,org로 끝나는 것이어서 버리개가 쉽재 않았다. 그나마 별 애착이 없는 이름의 도메인들은 버렸지만 현재 남아있는 것은 짧으면서 내 이름과 관련된 것이어서 더욱 포기가 어려웠다.

기존의 방향과 결과

잘 쓰지 않는 도메인에 대하여 비밀 위키로도 써보고 포토 블로그로도 써보고 줌라 드루팔 등 CMS를 활용하여 대학원 때 연구한 분야를 알리기 위한 일반 홈페이지로도 활용하려 하였다. 비밀 위키는 도메인을 따다 쓰는 것 의의와 어긋나서 현재 클라우드에 티들리위키파일을 저장하여 활용하고 있거고 사진 및 홈페이지에 대해서는 내가 여기에 제공할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 소질이 없거나 물리적으로 만들 여건이 되지를 않아서 사이트 자체가 만들어지지를 않게 되었다. 그나마 놀고 있는 것 중 하나는 가족 블로그로 쓰고 있다.

앞으로의 작성 방향

앞으로 어떤 식으로 쓸까 고민하다가 내가 취미로 하는 것들을 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끔 드로잉 툴로 집을 그리는데 그런 것도 올리고 잘찍은 사진들도 올리고 아버지 홈페이지 글들도 연결시키고 가끔은 실험해보고 싶었던 것 들도 하고, 예를 들어 소유도메인과 동일한 서브도메인들을 조사하여 개괄적인 것들을 기록하는 등, 연구하려 했던 분야의 툴에 대하여 연구하고 연습하던 스크립트들도 올리고, 만들어논 cv도 유지 갱신해보고…. 이를 위한 사이트 구조를 적으면 다음과 같다. 첫째로 문서 목록, 두번째로 테그와 검색페이지, 다음은 댓글 모음, 마지막으러 페이지, 이 페이지 외에는 구조가 지금의 개인 블로그와 거의 동일하다. 앞으로 만들 사이트의 핵심은 이 페이지이다. 소설이든 집이든 특정 글 모음을 한페이지로 정리하고 이를 페이지에 모아 놓을려고 한다.  글모음은 단순 목록일 수도 있고 갤러리식의 사진이 가시화된 모음일 수 도 있다.

기대, 의의

기대라… 내가 꾸준히 하는 것들로 채울 공간이기에 앞으로 계속 유지될 수 것이라 기대하며 시간이 많이 흐른 후, 내가 했던것들의 기록물로서 흥미로운 것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의 블로그도 마찬가지의 의미로 나이가 듦에 따라 어떤 생각을 가지는 지 변화를 살펴볼 흥미거리가 되리라 생각한다.

**본래는 이글은 만들려는 사이트에 올리는 것이 맞으나, 아직 안 만들어져서 어떤식으로 만들 것인지 기록용으로 여기에 올린 것이고 그 사이트는 서술형의 글을 최소화 할 것이기 때문에 별도로 기록할 공간이 필요했다. **블로글를 쓰면서 느낀점이 쓰고 싶은 욕구는 있는데 쓸 것이 없으면 별 잡담으로 오염되는 것 같다. 그래서 만들 사이트에 서술을 최소화 하려는 것이거 이 상이트에 별도의 메모라는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그러나 이 블로그는 이미 별 의미없는 말들로 쓰여진 글들이 많다)

<< Older
Home
New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