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온다

내릴 줄 모르는게 부동산이었습니다. 지금 여러 곳곳에서 부동산이 내릴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부동산의 가치를 끌어올리던 동력이 밑바닥을 보이고 있음은 이미 한참전에 나타났습니다. 느리게도 이제야 체감되는 것 같습니다.
물건이 좋아지면 값이 오르는게 당연합니다.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으면 값이 오르는게 당연합니다. 그러나 그 차익으로 공사비를 충당할 수 있을지는 장담 못합니다. 그리고 가치의 생산이 최악인 지금 새로이 지어지는 집의 가치를 교환할 가치가 우리의 손에 쥐어져 있나요
반응이 느린 부동산, 기대감에 느리게 내려오는 부동산, 결국 빛을 내고 구입한 부동산, 그 빛의 이자만큼 채무자 혹은 세입자들의 미래가 밝을까요
나만의 경험을 일반화 할 수 없지만, 대기업이라는 좋은 직장에 들어온지 8년차 상여는 계속하여 떨어지고 신입들은 매년 줄어 없어지고 애를 낳고 육아 휴직하는 순간 악순환으로 돌아설만큼 진급율은 떨어지고 정년은 늘어 오년 만큼의 기회의 순간은 뒤로 밀리고, 그래도 이게 대한민국 평균 이상이라는 거에 안도감이 듭니다
경제를 잘 모르지만 부동산이 오르면 금리가 내리고 금리가 오르면 부동산이 내리고 그 메카니즘이 간혹 이해가 안될 때가 많습니다. 단순한 일반적 설명들은 순간적으로 이해가 가지만, 좀만 더 생각해보면 전혀 이해가 안갑니다. 경제가 어렵다고 하도 떠들고 요세 모두다 먹고 살 먹거리가 없다는데 금리고 부동산이고 그 오르는 것을 어찌 감당하나. 절박함 때문에 시야가 어두워졌는지 금리와 부동산간의 상관성을 인과성으로 보려는 오해가 팽배한거 같습니다 그리고 이글을 쓰는 이 순간에도 제가 뭔 소리를 하는지 정확히 알고 말하는 건지 스스로도 모르겠습니다
정확히 말하고 싶은 것은 돈나올 구석이 없는데 다들 돈나올 구석이 없다는데 모여 사나 흩어져 사나 인구 오천만이 변함없이 혹은 그 이하가 이용할 어디로 가지도 늘지도 않을 땅이 왜 이렇게 비싼지.. 그 많던 산업 역군들께서 이제는 뭐하고 사람과 기술을 안 만지고 땅만 놀리게 되셨는지 그 옛날 줄줄외던 30대기업이 10대 기업 외우기 조차 힘들어졌는지
앞서 말한것들 이상의 다른 것들로 깜깜합니다. 선진국이 아니던 시절 많이 좋은 직장이지만 외벌이 월급쟁이셨던 아버지는 부모님 용돈을 은퇴한 지금까지도 드리고 형제들 지원도 해주고 집도 사셨고 자식들 대학도 보내고 그랬는데 같은 처지의 외벌이 월급쟁이인 저는 그럴 엄두도 못냅니다. 그런 아버지도 환갑이 넘은 지금 여전히 구직에 스트레스를 받으시는데 저는 그나이에 어떨지 상상도 안됩니다.

무알콜 맥주

클라우스탈러, 외팅거 등..
처음 무알콜 맥주를 접했을 때, 욕이 나왔다. 이런걸 가지고 맥주란 이름을 붙이다니… 그러나 지금은 무작정 먹고 싶다.
콜라보다 부담없고, 기름진 자극적인인 음식의 뒷맛을 마무리 해주는 오묘한 풍미. 일반 음료수로는 기대할 수 없는 그 풍미와 부담감 없는 알콜 프리

SNS의 사용과 비용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여러 SNS를 사용하는 것은 사용자,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 비용이 거의 안드는, 공짜라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무엇을 쓰든 비용없이, 간혹 남들을 만족시키는 컨텐츠를 채우기도 하고 혹은 ‘생산적인 노동’에 매우 효과적으로 기여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 SNS에 글을 적어 스스로 만족하고.. 이게 나한테는 SNS이다(최소한의 비용으로, 거의 공짜로) SNS는 물과 공기와 같아서 돈을 지불하지 않고(물론 통신비등 실제 비용이 들지만, 체감상으로 무료같이 느낌) 활용할 수 있는 자원과도 같다.

스마트폰과 통신만에 지불하는 비용만 제외하고 생각한다면, 스마트폰을 가지고 즐기는 하루 5시간 이상의 시간에 나가는 돈은 거의 없다. 비슷한 만족감을 얻으려 다른 일을 한다면 혹은 비슷한 것들을 스마튼 폰 없이 얻으려 했던 옛날의 경우 많은 비용이 들었을 것이다.
중요한것은 지금 돈이 들지 않는다 옛날보다(아닐 수도 있지만), 돈과 상관없이 내가 누릴 수 있는 이런 것들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의 경제논리에 부각되어 현재는 없는 수익을(그 수익이 없어도 지금은 잘돌아 가는 걸, 수익이 있다 한들 세상의 행복이 늘어날까?) 위한 수익 창출에 의해  나도 모르는 방식으로 비용을 부담해야 될지 모른다.. 혹은 이미 부담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블로그 준폐업 선언…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4년동안 글을 적지 않았습니다. 이 블로그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는 것을 알지만 그래도 한개라도 댓글이 달린 적이 있으니, 그 분을 위해서라도 왜 글을 안 적었는지 적어야 할 거 같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만날 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선호와 취미(격기는 여전히 좋아하지만… 관련 경기를 보고 직접 운동하는 것은 안합니다. 배우자가 싫어해서요)및 생각이 변하지는 않았지만 에너지가 조금 줄고 직장을 가지고 4년동안 일했으며, 제가 공부했던 분야와 관심있던 분야에 대한 지식과 감이 떨어지고 트렌드를 못잡는다는 것(ㅠ)….

4년 전에는 인터넷 사업 쪽에 종사해서… 저의 식견이 점점 쌓이고 이 블로그도 더 좋아질 거라 확신했습니다. 계획에 따라 취업을 하기는 했지만, 들어가서 기대하지 못한 직무를 지금까지 계속 맡으면서, 시간문제로 애초의 계획대로 이 블로그를 운영하기는 힘들 거 같습니다.(계획대로 올린적도 없지요.ㅋㅋㅋ )

마음을 고쳐잡고, 새로운 곳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잡으려 했으나 이도 잘 되지를 않네요.
이제 스스로 공부를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이 블로그도 두달에 1번쯤은 글을 쓰도록 해야죠..

“다른 것은 쉬운데, 더 나은 것은 어렵다”고 조나단 이브라는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여기서의 글이 단순히 신변잡기만을 적는게 아니라, 1년에 한개가 올라오더라도 좋은 글이기를 스스로 다짐합니다.

NAS

일년만에 글을 쓴다. 오면서 느낀 점이 어떻게 로그인 하는 법을 잊었다는것….

두서도 없고
컴퓨터 환경이 바껴서인지… 

(마지막 글과 이 글 사이에.. 나의 주컴퓨터는 회사컴이 되었고,,, 아이폰과 아이패든 생겼는데..)   여하튼 사용하는 기기가

늘어나니 data 공유에 고민하였고 NAS 를 마련하였다. … 앞으로 NAS 삽질기나 적어야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