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간의 한줄생각 2008년 7월 21일

  • 미투데이가 마치 나의 병상인 것 같다. 정작 기쁜 일은 안써지고 아픈 일만 써지는 구나. 10일날 왠 벌레에 물렸는데. 주먹만큼 부어오르더니, 봉아지염이라고 하더라2008-07-12 18:24:21
  • 어제 1주일의 시작인 월요일을 그냥 날렸습니다. 어이가 없어서.. 시간은 정말 소중하기도 하고 날리기도 쉽고 돈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쌓아가다가 한순간에 날리는..2008-07-15 11:45:14
  • http://bbs.pdpop.com/board.php?mode=view&code=G_07_02&no=24925 재미있는 그림2008-07-15 12:02:11
  • 창조의 고통이 밀려오구나. 남의 단점을 꼽으라면 5분에 2장은 거뜬히 쓸 수 있는데, 남의 장점을 말하라니.. 힘들구나2008-07-15 18:45:20
  • 남의 차타고 과태료라. 내차를 타고 한번도 안걸렸는데.. 재수없어라2008-07-17 16:41:58
  • 미투와 플톡을 둘다 둘러봤는데.. 음 뭐랄까2008-07-18 11:32:47
  • 미투가 블로거들한테는 훨씬 편하기도 하고. 읽기도 좋은데, 플톡에 보다 아기자기하기한 것들이 있는 것 같군요.2008-07-18 12:09:27
  • 흠 미투의 글배달 기능은 정말 좋은데. 미투에 글 20개 넘게 쓰는 동안 댓글이 하나도 안왔는데. 플톡에는 몇개 쓰니까 댓글이 바로 오네요2008-07-18 16:26:56
  • 효도르는 실비아를 포함하여 백사장까지 많은 해설가, 전문가, 팬들을 물먹였다. 누가 황제보고 뭐라하냐? 분노를 보여주는 듯하였다. 그런 효도르를 농락한 자가 있으니 http://www.cyworld.com/valentine0607/391698 대단하다. 한국!2008-07-21 18:20:59
  • 음 운동하러 가는데, 고민이군요. 드림을 봐야할지2008-07-21 20:02:02

이 글은 시쿠님의 2008년 7월 12일에서 2008년 7월 21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비밀스러운 비생산적 이야기

우리는 친구들과 비생산적 이야기를 즐깁니다. 때로는 그 이야기들이 친한 다른 친구들에게 상처를 주며 친하더라도 서로 다른 계층의 사람들에게는 들려줄 수 없는 이야기들이죠.
예를 들어 제가 어떤 특정 분야의 오타쿠일 때, 다른 친한사람들에게 숨기고 싶어하죠. 이야기가 맞는 사람들끼리 모였을 때는 어떠한 이야기도 스스럼 없이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 이야기를 하자고 만나는 것은 아니고, 얼굴도 볼 겸 우연히 만났는데, 그런 비밀스럽고 저질스러운 이야기가 시간때우기용으로 나오는 거죠.
문제는 친구들이 전부 만나기 힘들다 보니, 입도 심심하고, 몇가지 비생산적인 이야기도 하고 싶은데, 되지를 않고, 그렇다고 그런 주제를 메일로 보네자니, 유치하고 쪽팔리고 그래서 궁리를 했는데 저의 비밀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제가 직접 오라고는 할 수 없으니 이 글을 우연히 보신 분은 아래 링크로 들어가세요. 그럼 가려서 공개하겠습니다. 되도록 윤모씨와 주모씨가 들렀으면 좋겠네요,이곳( 지웠습니다.)
혹시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 분은 별것 없으니 볼려고 노력하지 마시고 그냥 저놈 머릿 속에 있는 하나의 망상인가 보다 생각하시고요. 허락된 분들은 자신들도 그 망상을 잘 풀어나가주시기 바랍니다.

MSN과 구글 토크 대화창 달기

음 구글과 Live 둘다 웹페이지에 메신저를 붙일 수 있죠. 그래서 시험 삼아 붙였습니다.
위의 Chat이라는 메뉴하고 도 연결하였고요. 음.  첫번째는 구글 토크이고 두번째는 MSN입니다.
만약 제가 답변할 수 있으면 답변하겠습니다.

이게 구글토크입니다.

이는 Live messenger 입니다.
LIVE가 팝업도 생기조 않고 조금 더 좋은 것 같군요
이게 새로 생기 미보입니다.

텍스트큐브에 대한 아쉬운 마음.

텍스트 큐브의 카테고리가 맘에 들지 않아 중복선택이 가능하도록 라벨링을 붙였는데 문제가 하나 생겼군요. 태그가 더러워진다는 거… 상관성이 낮음에도 라벨을 붙이려 라벨용 테그를 쓰게 되고, 라벨용 테그만 크게 부각되는 것이 그러니, 텍스트 큐브도 워드프레스처럼 다중카테고리가 되도록 바꾸어야 합니다. 혹은 블로거처럼 라벨기능을 제공하던지, 근데 하나 또 맘에 안드는게.

category 치면 모든 글들이 출력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텍스트큐브는 이올린으로 발행할 수 있는데, 개인적인 사소한 글들은 사실 이올린으로 발행하기가 싫습니다. 근데. <a href=”…./category>  xx</a>란게 발행한 글들만 보여줍니다. 사소한 이야기를 이올린에 올리기는 싫지만 그렇다고 제 블로그에 직접왔는데, 발행한 글들만 목록으로 보여준다는게 영 거부감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