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buntu 8.04에서 한글 2005 체험판 설치하기

참조한 글(완전 베낀글 ㅋㅋ 죄송합니다. ) 네이버 통합검색 :: odt
http://blog.daum.net/simdoly/16268459: 60일 제한 갱신하기

비스타가 쓰기 싫다. 왜??? 무거워서.. 그리고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래도 윈도우를 버리지 못하는 이유가 몇가지 있다.

  • 한글
  • 오피스
  • 금융
  • 몇몇 사이트의 다운로더

그 중 한글을 서치중에 리눅스에서 설치하는 법을 알았는데 이는 :: jjungs :  블로그에서 에서 가지고 온 글이다.

일단 hwp2005 배포판을 다운받는다.

# wget http://haansoft.lgcdn.com/haansoft/linux/HWP/2005/haansoft-hwp-trial-6.4.0.1083-1hs.i386.rpm

rpm -> deb 으로 변환하기 위해 alien을 이용하자.

alien이 설치되어있지 않다면
# apt-get install alien   명령으로 다운 받자.

# alien -k –scripts haansoft-hwp-trial-6.4.0.1083-1hs.i386.rpm

변환된 deb을 이용하여 설치하자.
마우스로 더블클릭해도 되고
# dpkg -i haansoft-hwp-trial_6.4.0.1083_1hs.i386.deb

여기 까지하면 설치는 완료 되었다.

hwp를 실행해보자.
# hwp

hwp: error while loading shared libraries: libssl.so.5: cannot open shared object file: No such file or directory
라고 뜬다…

libssl.so.0.9.8 을 libssl.so.5 로 링크걸어주자.
# ln -s /usr/lib/libssl.so.0.9.8 /usr/lib/libssl.so.5

다시 hwp를 실행시키면

hwp: error while loading shared libraries: libcrypto.so.5: cannot open shared object file: No such file or directory

이번엔 이렇게….

libcrypto.so.0.9.8 을 libcrypto.so.5 로 링크
# ln -s /usr/lib/libcrypto.so.0.9.8 /usr/lib/libcrypto.so.5

다시 hwp 실행

hwp: symbol lookup error: /usr/lib/hnc/lib/libHncPort.so.0: undefined symbol: _XftFTlibrary

다음으로 libXft.2.1.2.tar.gz(:: jjungs :  에서 다운)
다운받아 압축풀고 /usr/lib/ 로 옮긴다.

# tar zxf libXft.so.2.1.2.tar.gz
# cp -f libXft.so.2.1.2 /usr/lib/

이제 한글을 실행하면 잘 된다.

tip 체험판 사용 연장하기

1. 내폴더
2. 보기-숨긴파일보기 체크
3. .gconf(-apps) 폴더 열기
4. HNC 폴더 제거후 한글 2005 체험판 실행시키기

지용호씨의 작품

2008년 9월 21일 일요일 남해식당에서 매생이국과 황태해장국.. 종로5가는 나름 가볼만한 곳이 많다. 그 중 하나가 두산아트센터일 것이다.

잠깐의 여유시간이 된다면.. 소중한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거기서 본 지용호님의 작품

타이어에서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폐타이어는 타이어로의 재생이 불가능하다. 쓰레기 재생차원에서 큰 문제거리이다. 잘해봐야 보도블럭으로 태어날 뿐이다. 그 이유는 타이어 하나가 하나의 분자란 것이다. 천연고무의 수액이 응고되면 그 덩어리 자체가 하나의 분자가 된다. 그러나 지금의 산업기술은 찢어진 고무조각들을 다시 하나의 덩어리로 못 만든단다. 타이어가 다시 타이어로 재생이 못되는 이유다. 어떻게 보면 탄생과 죽음이라는 시작과 끝이 있는 생명과 유사한 점이 있다. 그래서일까? 직접 보면 예전에는 살아움직였을 것 같은 실제의 박제를 보는 듯하다02지용호,_Shark_6,_2008,_106x54x59_inches,_Used_tire,_steel,_wool,_styrofoam.jpg

Shark 6, 2008, Used tire, steel, wool, styrofoam, 106x54x59(inches)

01지용호,_Buffalo_Head_3,_2008,_50x31x37_inches,_used_tire,_steel,_wood,_styrofoam(1).JPG

Buffalo Head 3, 2008, used tire, steel, wood, styrofoam, 50x31x37(inches)

글. 그림 출처: 두산아트센터(Solitary Meditation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Chrome package

Chrome package에 대한 글:http://bloter.net/archives/6004
플러그인 다운 받는 곳 :https://addons.mozilla.org/ko/firefox/addon/8790

구글이 chrome을 출시한 이후 얼마 되지 않아서 BETA라는 이름을 달고 IE8이 나오게 되었다. 우리는 왜 IE를 쓰게 되는가?  많은 사람들이 ACTIVE-X 때문이라고 하는데 맞는 말인 것 같다. active x 라는 별도의 응용프로그램이 돌아가지 않으면 파일을 다운받기도 힘들고 은행거래도 안되고 공정인 업무수행에 많은 차질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그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fire fox를 써보게 되었는데 그 많은 플러그인에 흠뻑 빠지게 되었다. 그러나 역시 pdpop와 ipop와 같은 사이트의 컨텐츠 다운로드가 되지 않았고 인터넷 뱅킹 역시 어려웠다. 그래서  IE7을 쓸 수 밖에 없고 웬만한 사이트는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아서 오히려 더욱 편리하다. 그러나 fire fox에서도 별로 깨지지 않고.. 점점 fire fox에 빠지게 되는데 Chrome 이란 놈이 나오게 되었는데. 구글에서 chrome의 강점은 탭의 오류에 의해 전체 브라우저가 깨지지 않는다는 건데..

사실 그 것 보다는 그 수려한 디자인과 탭이 별도의 브라우저로 쉽게 분리된다 그리고 불여우보다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는 다는 것(순전히 내 주관)는 것이다. 그래도 아쉬운게

  • 구글의 아쉬운점
    – 플러그인이 아직 별로 없다는 것 (불여우처럼 내장된 IE가 있었으면..)
    – 파일 다운로드 말고 열기가 안된다는 것 ( 그 많은 파일들이 계속 다운로드된다면)

그래서 Chrome 보다는 오히려 불여우를 자주 쓰게 된다. 근데 IE 8이 나오게 되었는데 Chrome과 불여우보다 더 안 좋은 것 같다. 인터넷 뱅킹은 되는데 많은 사이트들이 깨지게 된다. 요세 BETA가 유행인데, 그래서 BETA가 BETA인지 모르고 썼는데 IE8을 써보고 아! 이게 BETA구나 하고 느꼈다.

결국 불여우가 킹왕짱? 근데 크롬이 더 산뜻하고.. 그래서 불여우에서 Chrome package가 나왔다. 항상 느끼는 건데 불여우에 열광하는 개발자들은 정말 대단하다.

image

이게 스크린 샷인데.. 미국 모질라에서 Chrome package를 검색하면 다운 받을 수 있다. 얼핏보면 Chrome과 구분이 되지를 않는다.

플러그인 목록 2009. 09. 16

2008년 5월 28일날 작성한 글이지만 업데이트 되어서 새로 다시 올립니다.

어느 정도 모양을 갖춘 나만의 공간이 있다는 것.

이러한 당연한 사실을 요세 아주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최근에 절친한 친구(친구를 위해서 밝힐 수 없습니다.)가 집주인의 횡포 때문에 쫒겨난 사건이 일어났는데. 참 집이 없으니 자신이 가지고 있던 물건을 처분도 못하고 다 버려야만 했습니다. 그 경제적 정신적 고통을 법적으로 해결하고 싶지만 친구가 너무 바빠 여건이 안되어서 그냥 넘어갔는데…

이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상에서도 우리는 어느 한 곳에 머물고. 우리의 재산을 계속 쌓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느 누군가는 그 것들이 웹상의 우리 자신이라고도 하더군요.

얼마전 아버지 홈페이지를 옮기면서 제 블로그도 다시 구축하게 되었는데… 예전 홈페이지 관리자가 DB파일을 깨진것으로 넘겨주어서 현재 5분의 4 , 약 400여개의 글이 날라갔습니다. 대부분 아버지의 지인들이 써주신 글이지만 방명록이 아닌 아주 의미있는 글들이 많았습니다. 아직도 복구가 진행 중이지만…

이처럼 집주인이 나가라면 우리는 우리의 재산을 잃을 수도 있고, 혹자의 표현데로 우리 자신의 일부를 잃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직접 설치형 블로그인 워드프레스로 바꾸고 직접 계정관리를 하기 시작 했는데…

워드프레스로 집을 짓는다는 것이 참….. 어느분은 메일 집만 꾸미기 때문에 테터로 바꾸었다고 하더군요.. 여하튼 2주내내 워드 플러그인하고 테마만 주물러 되었습니다. 이제야 글을 쓰는데. 아직도 집꾸미기를 포기할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플러그인과 테마를 정하고 앞으로 사용할 플러긴을 적어놓습니다.

[stats_pluginsused]

Active Plugins

[active_pluginsused]

Inactive Plugins

[inactive_pluginsused]

보다 자세한 것은 위의 링크에서 확인해보시면 됩니다.

제 블로그가 심시티가 아닌 제 자신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적도록 하겠습니다.

그 워드프레스 블로그는 다음과 같습니다.http://siku.sshel.com

다시 워프로 이전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