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의 사용과 비용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여러 SNS를 사용하는 것은 사용자,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 비용이 거의 안드는, 공짜라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무엇을 쓰든 비용없이, 간혹 남들을 만족시키는 컨텐츠를 채우기도 하고 혹은 ‘생산적인 노동’에 매우 효과적으로 기여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 SNS에 글을 적어 스스로 만족하고.. 이게 나한테는 SNS이다(최소한의 비용으로, 거의 공짜로) SNS는 물과 공기와 같아서 돈을 지불하지 않고(물론 통신비등 실제 비용이 들지만, 체감상으로 무료같이 느낌) 활용할 수 있는 자원과도 같다.

스마트폰과 통신만에 지불하는 비용만 제외하고 생각한다면, 스마트폰을 가지고 즐기는 하루 5시간 이상의 시간에 나가는 돈은 거의 없다. 비슷한 만족감을 얻으려 다른 일을 한다면 혹은 비슷한 것들을 스마튼 폰 없이 얻으려 했던 옛날의 경우 많은 비용이 들었을 것이다.
중요한것은 지금 돈이 들지 않는다 옛날보다(아닐 수도 있지만), 돈과 상관없이 내가 누릴 수 있는 이런 것들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의 경제논리에 부각되어 현재는 없는 수익을(그 수익이 없어도 지금은 잘돌아 가는 걸, 수익이 있다 한들 세상의 행복이 늘어날까?) 위한 수익 창출에 의해  나도 모르는 방식으로 비용을 부담해야 될지 모른다.. 혹은 이미 부담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블로그 준폐업 선언…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4년동안 글을 적지 않았습니다. 이 블로그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는 것을 알지만 그래도 한개라도 댓글이 달린 적이 있으니, 그 분을 위해서라도 왜 글을 안 적었는지 적어야 할 거 같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만날 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선호와 취미(격기는 여전히 좋아하지만… 관련 경기를 보고 직접 운동하는 것은 안합니다. 배우자가 싫어해서요)및 생각이 변하지는 않았지만 에너지가 조금 줄고 직장을 가지고 4년동안 일했으며, 제가 공부했던 분야와 관심있던 분야에 대한 지식과 감이 떨어지고 트렌드를 못잡는다는 것(ㅠ)….

4년 전에는 인터넷 사업 쪽에 종사해서… 저의 식견이 점점 쌓이고 이 블로그도 더 좋아질 거라 확신했습니다. 계획에 따라 취업을 하기는 했지만, 들어가서 기대하지 못한 직무를 지금까지 계속 맡으면서, 시간문제로 애초의 계획대로 이 블로그를 운영하기는 힘들 거 같습니다.(계획대로 올린적도 없지요.ㅋㅋㅋ )

마음을 고쳐잡고, 새로운 곳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잡으려 했으나 이도 잘 되지를 않네요.
이제 스스로 공부를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이 블로그도 두달에 1번쯤은 글을 쓰도록 해야죠..

“다른 것은 쉬운데, 더 나은 것은 어렵다”고 조나단 이브라는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여기서의 글이 단순히 신변잡기만을 적는게 아니라, 1년에 한개가 올라오더라도 좋은 글이기를 스스로 다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