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알콜 맥주

클라우스탈러, 외팅거 등..
처음 무알콜 맥주를 접했을 때, 욕이 나왔다. 이런걸 가지고 맥주란 이름을 붙이다니… 그러나 지금은 무작정 먹고 싶다.
콜라보다 부담없고, 기름진 자극적인인 음식의 뒷맛을 마무리 해주는 오묘한 풍미. 일반 음료수로는 기대할 수 없는 그 풍미와 부담감 없는 알콜 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