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호씨의 작품

2008년 9월 21일 일요일 남해식당에서 매생이국과 황태해장국.. 종로5가는 나름 가볼만한 곳이 많다. 그 중 하나가 두산아트센터일 것이다.

잠깐의 여유시간이 된다면.. 소중한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거기서 본 지용호님의 작품

타이어에서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폐타이어는 타이어로의 재생이 불가능하다. 쓰레기 재생차원에서 큰 문제거리이다. 잘해봐야 보도블럭으로 태어날 뿐이다. 그 이유는 타이어 하나가 하나의 분자란 것이다. 천연고무의 수액이 응고되면 그 덩어리 자체가 하나의 분자가 된다. 그러나 지금의 산업기술은 찢어진 고무조각들을 다시 하나의 덩어리로 못 만든단다. 타이어가 다시 타이어로 재생이 못되는 이유다. 어떻게 보면 탄생과 죽음이라는 시작과 끝이 있는 생명과 유사한 점이 있다. 그래서일까? 직접 보면 예전에는 살아움직였을 것 같은 실제의 박제를 보는 듯하다02지용호,_Shark_6,_2008,_106x54x59_inches,_Used_tire,_steel,_wool,_styrofoam.jpg

Shark 6, 2008, Used tire, steel, wool, styrofoam, 106x54x59(inches)

01지용호,_Buffalo_Head_3,_2008,_50x31x37_inches,_used_tire,_steel,_wood,_styrofoam(1).JPG

Buffalo Head 3, 2008, used tire, steel, wood, styrofoam, 50x31x37(inches)

글. 그림 출처: 두산아트센터(Solitary Meditation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