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필요한 웹서비스들

블로그를 시작한지 대략 2년이 지났느데…
아직도 주제를 잡지 못했다.

티스토리 아이디를 받고, 이글루스도 가입해보고, 도메인도 사고 웹호스팅도 받고..

그런데 내 블로그의 내용만은 변함이 없고 테마만 바뀔 뿐이다. 당시 개인화 홈페이지에 열광했는데.. 이것도 시들시들..

그러다가 zoho나 구글, 스프링노트의 웹어플리케이션만 쓰다가. 최근에는 해외의 많은 SNS 서비스에 가입하게 되었다.

트위터, 텀블,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프랜드피드, 마이블로그로그, 윈도우 라이브, 플리커, 등등 최근에는 remember the milk에도 가입하고, 이미 오픈아이디는 잘 쓰고 있고, 구글 프렌드 커넥트하고 페이스북 커넥트가 있다는 것도 알고

기존의 게시판에 길들여지고 네이버의 눈팅에 길들여지 나에게는 저러한 서비스를 소화하기가 너무나도 힘들었지만, 문화적 충격 비슷한 것을 받게 되었으니, 굳이 쓸 주제가 없어 고민하지 말고, 이러한 것들의 사용법만 적어도 나도 공부가 되고 다른 사람한테도 유용하리라 생각되어 앞으로 이런 것들을 주로 쓰기로 하였다. 특히 intensedebate, 페이스북, 구글 프렌트 커넥트는 너무나도 신선했다. 먼저 facebook connect를 달고 써봐야 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