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간의 한줄생각 2008년 7월 21일

  • 미투데이가 마치 나의 병상인 것 같다. 정작 기쁜 일은 안써지고 아픈 일만 써지는 구나. 10일날 왠 벌레에 물렸는데. 주먹만큼 부어오르더니, 봉아지염이라고 하더라2008-07-12 18:24:21
  • 어제 1주일의 시작인 월요일을 그냥 날렸습니다. 어이가 없어서.. 시간은 정말 소중하기도 하고 날리기도 쉽고 돈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쌓아가다가 한순간에 날리는..2008-07-15 11:45:14
  • http://bbs.pdpop.com/board.php?mode=view&code=G_07_02&no=24925 재미있는 그림2008-07-15 12:02:11
  • 창조의 고통이 밀려오구나. 남의 단점을 꼽으라면 5분에 2장은 거뜬히 쓸 수 있는데, 남의 장점을 말하라니.. 힘들구나2008-07-15 18:45:20
  • 남의 차타고 과태료라. 내차를 타고 한번도 안걸렸는데.. 재수없어라2008-07-17 16:41:58
  • 미투와 플톡을 둘다 둘러봤는데.. 음 뭐랄까2008-07-18 11:32:47
  • 미투가 블로거들한테는 훨씬 편하기도 하고. 읽기도 좋은데, 플톡에 보다 아기자기하기한 것들이 있는 것 같군요.2008-07-18 12:09:27
  • 흠 미투의 글배달 기능은 정말 좋은데. 미투에 글 20개 넘게 쓰는 동안 댓글이 하나도 안왔는데. 플톡에는 몇개 쓰니까 댓글이 바로 오네요2008-07-18 16:26:56
  • 효도르는 실비아를 포함하여 백사장까지 많은 해설가, 전문가, 팬들을 물먹였다. 누가 황제보고 뭐라하냐? 분노를 보여주는 듯하였다. 그런 효도르를 농락한 자가 있으니 http://www.cyworld.com/valentine0607/391698 대단하다. 한국!2008-07-21 18:20:59
  • 음 운동하러 가는데, 고민이군요. 드림을 봐야할지2008-07-21 20:02:02

이 글은 시쿠님의 2008년 7월 12일에서 2008년 7월 21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