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Ultimate Fighting Club
1993년 그레이시 가문과 일부 협력자들이 개최한 대회로서 한 때는 선두를 PRIDE에 빼앗겼지만 MMA의 선구자로서 역사가 오래된 격투기 단체이다. 현재는 업계 1위의 단체라고 할 수 있다.
처음에는 주짓션인 호이스 그레이스가 우승해서 주짓수의 돌풍을 일으켰는데, 당시 일본은 판크라스가 성행하면서 일본 프로레스링 선수인 후나키 마사카츠를 위시로 하체관절기가 성행하여, 상체에 서브미션을 거는 주짓수와는 대조대는 구도를 그렸다.
프라이드가 성행하면서, 그리고 UFC에 레슬러 계열의 많은 미국 선수들이 이름을 떨치면서 오히려 프라이드에 더 많은 주짓수 기술들을 구경할 수 있게 되었는데, 현재 프라이드가 없어지고 노게이라가 UFC의 챔피언을 지내면서 다시 많은 브라질 선수들이 UFC에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진행 중이지만 UFC의 아이콘 맥카시 심판이 그라운드 니킥 봉인에 성공한다면 지금의 UFC 경기 양상은 많이 달라질 것으로 보이고 좀 더 많은 세계의 팬들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 과거 프라이드는 그라운드 니킥, 사커킥, 스템핑 킥을 안면에 대해 허용하였고 UFC는 현재 팔꿈치 공격만을 허용하고 있다. 이 룰의 차이가 두 단체의 주력세력의 차이를 가지고 왔다고 보아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프라이드에서는 팔꿈치를 금지시켰기 때문에 가드상태에서 보다 적극적인 서브미션이 가능하고 반대로 태클을 실패한 레슬러들에게 그라운드 니킥, 스템핑 킥, 사커킥이 쥐약으로 작용하였다. 이와는 반대로 팔꿈치를 허용한 UFC에서는 막강한 테이크 다운 능력을 가진 레슬러들에게 파운딩 전략이 보다 유리하게 작용하였고, 사커킥, 그라운드 니킥의 두려움 없이 끊임없는 태클 시도를 가능하게 하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