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온다

내릴 줄 모르는게 부동산이었습니다. 지금 여러 곳곳에서 부동산이 내릴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부동산의 가치를 끌어올리던 동력이 밑바닥을 보이고 있음은 이미 한참전에 나타났습니다. 느리게도 이제야 체감되는 것 같습니다.
물건이 좋아지면 값이 오르는게 당연합니다.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으면 값이 오르는게 당연합니다. 그러나 그 차익으로 공사비를 충당할 수 있을지는 장담 못합니다. 그리고 가치의 생산이 최악인 지금 새로이 지어지는 집의 가치를 교환할 가치가 우리의 손에 쥐어져 있나요
반응이 느린 부동산, 기대감에 느리게 내려오는 부동산, 결국 빛을 내고 구입한 부동산, 그 빛의 이자만큼 채무자 혹은 세입자들의 미래가 밝을까요
나만의 경험을 일반화 할 수 없지만, 대기업이라는 좋은 직장에 들어온지 8년차 상여는 계속하여 떨어지고 신입들은 매년 줄어 없어지고 애를 낳고 육아 휴직하는 순간 악순환으로 돌아설만큼 진급율은 떨어지고 정년은 늘어 오년 만큼의 기회의 순간은 뒤로 밀리고, 그래도 이게 대한민국 평균 이상이라는 거에 안도감이 듭니다
경제를 잘 모르지만 부동산이 오르면 금리가 내리고 금리가 오르면 부동산이 내리고 그 메카니즘이 간혹 이해가 안될 때가 많습니다. 단순한 일반적 설명들은 순간적으로 이해가 가지만, 좀만 더 생각해보면 전혀 이해가 안갑니다. 경제가 어렵다고 하도 떠들고 요세 모두다 먹고 살 먹거리가 없다는데 금리고 부동산이고 그 오르는 것을 어찌 감당하나. 절박함 때문에 시야가 어두워졌는지 금리와 부동산간의 상관성을 인과성으로 보려는 오해가 팽배한거 같습니다 그리고 이글을 쓰는 이 순간에도 제가 뭔 소리를 하는지 정확히 알고 말하는 건지 스스로도 모르겠습니다
정확히 말하고 싶은 것은 돈나올 구석이 없는데 다들 돈나올 구석이 없다는데 모여 사나 흩어져 사나 인구 오천만이 변함없이 혹은 그 이하가 이용할 어디로 가지도 늘지도 않을 땅이 왜 이렇게 비싼지.. 그 많던 산업 역군들께서 이제는 뭐하고 사람과 기술을 안 만지고 땅만 놀리게 되셨는지 그 옛날 줄줄외던 30대기업이 10대 기업 외우기 조차 힘들어졌는지
앞서 말한것들 이상의 다른 것들로 깜깜합니다. 선진국이 아니던 시절 많이 좋은 직장이지만 외벌이 월급쟁이셨던 아버지는 부모님 용돈을 은퇴한 지금까지도 드리고 형제들 지원도 해주고 집도 사셨고 자식들 대학도 보내고 그랬는데 같은 처지의 외벌이 월급쟁이인 저는 그럴 엄두도 못냅니다. 그런 아버지도 환갑이 넘은 지금 여전히 구직에 스트레스를 받으시는데 저는 그나이에 어떨지 상상도 안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