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자전거] STRATA 2.0

인터넷에 약 11만원으로 살 수 있는 STRATA 1.0
그러나 2.0은 죽어도 인터넷에 찾아볼 수 없다.
이유인즉, 오프라인 매장에만 잠깐 나왔다가 철수했다고 한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20~23만원 정도의 가격으로 나오는데..
속이 쓰라리군요. 지금 다시 조사하니 12만원 정도에 나오는군요.
아 슬퍼라. 여하튼 좋은 자전거임에는 틀림없습니다.
1.0과는 엄청난 가격차이가 있다. 아마도 철수 이유가 저가의 NEXT 상표를 달고 팔기에는
별 재미가 없을 것이라 생각되어 철수한 것 같다.
실제로 별 스펙의 차이 없이 약간의 업그레이들 한후, 아팔란치아 상표를 달고 새로운 미니벨로가 나왔다.
비록 NEXT이지만 1.0과는 스펙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7단에서 14단으로 업그레이드 되고
색상도 펄 비슷한 느낌이 난다는 것
그리고 그립쉬프터에서 트리거 쉬프터로 바꼈다는 것
게다가 허접한 안장이 아니라 매치는 잘 안되지만 클래식한 철단추 달리 안장이 나온다.
눈에 보이는 차이가 이정도이고 실제 그 내용에서도 더 차이가 있으리라 생각된다.
다만 아쉬운 것은 시트포스트가 생 알루미늄이라는 것, 색상조정이 되었으면 한다.
처음에는 스트라타 1.0의 인터넷 가격 때문에 엄청 배아파했는데. 지금은 그 희귀성에 만족하며
미니벨로임에도 스프린터에 적합한 지오메트리에 희희낙낙 잘타고 다닌다.

업그레이드 내역은 다음과 같다.
BB: 저가 실드BB(2만원)
스템: 저가 아팔란치아(조금 긴것, 2만원)
안장: 저가 셀레전립선(3만2천원, 사진은 벨로안장임)
타이어: 슈발체 마라톤(앞뒤 5만원, 사진은 순정품)
속도계: 캣아이 스트라다(4만원, 속도계의 킹왕짱!!!)
주행거리는 약 400KM 정도로 나올 것 같다.
더이상의 업그레이드 계획은 없으며
다만 드레일러가 약간 불만이다. 차후 돈이 모이면 드레일러와 핸들바를 바꿀 생각이다.
벨로이기 때문에 바퀴가 잘돌아가서 직진성이 떨어지지만 겨드랑이에 왕창 힘을 주면 MTB정도의 속도는 난다.
나의 다섯번째 자전거 스트라타!! 대만족.

[자전거 리뷰] Blackcat compact

그 유명한 다혼을 사고 싶을 때, 가격이 문제된다면..
Blackcat compact도 좋은 선택일 것이다. 이 자전거가 다혼과 같은 프레임을 쓰기 때문이다.
인터넷 가격에는 50만원으로 나와 있는데, 실제 오프라인에서 35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

폴딩이 좋기는 한데.. 문제점이 있다면, 끌고 갈 수 없다는 것이다. 에고.. 그래서 브림톤을 찾는가 보다. 그리고 또하나 색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녹색, 검정색, 밖에 없다는 것 .. 에고 슬프다. 그나마 흰색은 정말 찾아보기 힘들다.

다른 단점은 바퀴가 다른 미니벨로보다 더 잘 돌아간다. 즉, 직진성이 좋지 못하다.
그래서 다른 자전거보다 속도가 좋지 못하다. 하지만 쉬프터는 스램의 그립 쉬프터여서 잘 변속이 잘된다는 것이 장점

위의 사진은 구리한강 시민공원 에서 아침에 찍은 것이다. 보너스로 아래에는 뱀조심 표지</ㅔ>

[리뷰_자전거] 사이클 마스터

친구가 준 일명 아줌마 자전거!

이 사이클 마스터는 나의 2번째 자전거이다.

이 역시 도난을 당했다.(동생의 부주의로 동생왈: 오빠 이런 것도 훔쳐갈지는 정말 몰랐어!)

이 자전거를 타면서 자전거 가격에 많은 거품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

정말 편하고 동네마실 다니기에는 최고이다.

묵직한 차체에 편안한 등.

자동기어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언덕길에도 끄떡없다.

한번타면 그 실용성에 매력을 느낀다. 앞뒤로 짐을 싸매고 타는 기분은 정말 좋다.

단 바구니에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이 종종 있다.

중국제이지만 브레이크가 일제이기 때문에 처음에는 일제인 줄 알았다.

속도에 목숨 걸지 않을거면, 동네에 일보기가 불편하시다면, 그리고 도난 걱정이 많으시다면, 경제적인 자전거를 원하신다면

이런 자전거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단, 싸구려라고 돈도 안드는 손질 안했다가는 정말 싸구려라는 욕이 나올지도 모른다.

그러니 기름칠도 잘 쳐주고 먼지도 잘 닦아주면 정말 애정깊게 쓸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