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writer 사용기

블로그를 이제 막 작성하기 시작한 사람으로서 태그, 트랙백, 스킨 혹은 flicker, picasa등의 html 편집 기능은 매우 유혹적이다.

그중에서 Live writer는 매우 신기하다고 할 수 있다.
블로그에 일일히 접속하지 않고 글을 쓸수 있다는 것 그중에서도 가장 좋은 것은 오프라인에서도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 학교 오는 길에 노트북을 키면서 포스트를 하나 작성했는데 포스트를 쓰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고 좋았다.

이러한 Live writer를 사용하기 위한 몇가지 준비절차를 알아보자

http://get.live.com/betas/writer_betas

1. live writer 다운 및 설치
이 사이트를 가면 live writer를 받을 수 있다.

보시는 화면과 같이 분명 Live writer 베타 다다운로드라고 써져 있다. 그러나 다운받아보면 알겠지만 몇몇 Live 프로그램들이 같이 깔린다. 해재해서 writer만 깔 수 있지만 메신저와 툴바는 기본적으로 깔린다.

2. 계정설정

간단한 프로그램 설치과정 후에 자신이 가진 계정을 설정하게 된다.
프로그램 설치후 설정하게 되며 차후에 도구메뉴에서 다시 설정할 수 있다.

image

티스토리 사용자의 경우 :기타 웹로그 서비스 설정

image

계정정보를 입력하게 된다. Tistory 계정의 경우 <계정.tistory.com>을 입력하고 이름과 암호를 입력하면 된다.
다음으로 블로그의 스타일을 가져오게 되는데, 이는 블로그에서 어떻게 보이는지를 알 수 있다.

3. 기타설정

image

기타설정에서는 이미지 업로드에 대해서 나오는데 여기는 그냥 복잡해서 넘겨버렸다. 단 ‘웹로그에 이미지 업로드’를 선택하니까 프린트스크린한 화면 외에 파일로 붙인 화면은 업로드가 되지 않는다.

4. 기타내용.

Tistory의 분류설정 및, 뎃글과, 원문 등 트랙백 태그등의 설정이 가능하다.
하지만 트랙백은 Tistory에서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sidebar 의 태그삽입은 별 필요가 없는 것 같으며 아직 플러그인은 없는 것 같다.
writer 상에서 다시 불러서 자신의 글을 수정할 수도 있다.
아쉬운 것 하나는 긴내용의 글을 펼쳐주는 기능이 있기는 한데,
Tistory에서는 작동하지 않는다. 뒤에 설정한 글들이 전부 보이지 않는다.

Browsershot.org

거의 대부분이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쓸 것이다. 내 주위에도 불여우나 MAC의 브라우저를 쓰는 경우는 거의 보지를 못했다. 그러나 공공장소(예:도서관)를 가보면 비록 MS이기는 하지만 IE 5.X이하의 버전을 쓰는 경우도 있고 간혹 불여우(firefox)와 같은 브라우저를 쓰는 사람들도 꽤 있다.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이들의 브라우저에서 어떻게 보이는가가 궁금하기도 할 만한데 블로그의 스크린샷을 브라우저별로 어떻게 보이는지 제공하는 서비스가 있다.

Browsershot.org에서는 특정 페이지의 브라우저별 스크린샷을 확인할 수 있다.

내 블로그를 한번 시험해봤다.

<MS IE 5.5>

MS IE 5.5에서는 아주 이상하게 보인다. 헤더넓이는 화면에 꽉차게 나오고 콘텐츠는 가운데가 아닌 왼쪽 정렬이 되어버렸다.

<firefox 2.0 win, mac>

IE외에도 많이 쓰는 불여우의 경우 크게 이상없이 나오기는 했지만 헤더와 콘텐츠의 길이가 틀리고 헤더 양끝으로 흰색의 배경이 보이게 된다.

<opera 9.23, safari 2.0, konqueror 3.5>

오페라 역시 firefox와 다를 것 없이 나왔다. 이는 safari, konqueror에서도 마찬가지이다.

<MS IE 6, 7>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서 6과 7은 내가 의도한 데로 나왔다. 내가 IE를 쓰기 때문일 것이다.

<종합적 비교>

콘텐츠  왼쪽 정렬형 헤더 분리형 내부 해더 삽입형
MS IE 5.0 fire fox,
safari
konqueror
IE 6
IE 7

종합적으로 비교해보면 IE 5.0은 읽기 어렵게 나왔고 애초에 내가 디자인한 것과 같이 나오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IE 6,7이다. 그리고 나머지 fire fox, safari, konqueror는 IE와는 달리 나왔지만 충분히 볼수 있게끝 나왔다.

특징적인 것 하나는 IE 와 달리 나온 브라우저들이 서로 다 같은 모양으로 나왔다는 것이다. IE는 왕따인건가?ㅋ

가제트, 위젯? 이용기. (Google, Live)

개인화 홈페이지를 꾸밀 때의 장점을 뭐라 생각하는지?
컴을 킬때마다 트레이에 프로그램을 키거나.. 일일히 켜야하거나.. 정말 불편한 일이다.
우리가 가장 공통적으로 쓰는 것은 웹브라우저라는 것에 이이를 달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웹브라우저의 단점은 창이 수없이 늘어난다는 것. (여간 신경쓰이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나온 탭브라우저 기능 ..
IE7과 파폭을 쓴 결과. 정말 좋다고 생각된다. 또다른 장점..
필요한 도구들을 개인화 홈페이지에 가제트와 위젯등을 항시 대기시켜놓는 것.. 그럼 프로그램을 일일히 찾거나
일일히 사이트를 방문할 필요가 없다.
문제는 이런 입맛에 맞춘 것이 그리 없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