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서 배우는 리더쉽


이글은 moneyup.co.kr 조덕중 님의 글입니다.
160 야드 파 3홀에서 저자가 가장 자신있는 7번 아이언으로 정확히 공을 맞췄단다. 근디 그린을 넘어 가 버렸대. 히히.. 죽갔네. 아니 이런 캐디가 5번 아이언을 줬잖아? 나쁜 넘! 아쉽다. 아쉬어. 남의 실수니까 더 아쉽네. 그래. 내 잘못이지. 치기 전에 확인을 했어야지.

데이비드 코트렐의 골프에서 배우는 리더십을 회사에서 공짜로 받았다. 나름대로의 독후감을 정리해 봤다.

머 대단한 리더십이라도 들어 있나 했더니 골프채가 바뀌었단다!
서류를 대충 보지 말고 하나하나 꼼꼼히 보라는 얘긴가?
터졌을 때 부하 핑계대지 말고 말이다.

드라이버가 러프로 러프에서 물로 물에서 모래로 모래에서 한 번 더 버벅거리고 졸라 신경질나는 홀이었대. 일곱번 쳤는 지 여덟번 쳤는 지 가물가물. 에라이 한타라도 줄일까 하다가 여덟타 쳤다고 고백했대.
저런..
검나 버벅거릴 때 꼭 한 타 줄이는 넘도 있는 데.
더 짜장면인것은 대충 넘어가지 않고 남 잘못 친 것만 여수고 있다가 친절하게 고쳐주는 넘. 히히..

최대의 적은 자기대. 자기. 정직하래. 정직. 살짝 숨기지 말고 가슴 아프지만 불래. 불어. 사실대로.
찔끔한 지적이다. 나도 있다.
롱 홀에서 양파할 때 잘 모르겠지하고 아홉개 쳤다고 하면서 상대가 눈치 챌 까 봐 아이고! 무지 고생했네 하고 오버했었지. 불고 나니 시원. 정직해야지. 자기에게.
지기 자신을 속이는 데 중독이 됐는지도 모른다. 반성해야지.

책을 읽다보니 골프를 잘 치자는 것인지 경영을 잘 하라는 것인지 좀 헷갈린다.
장사도 잘 못하는 넘들이 골프는 디게 밝히는 게 거슬렸나?
아님 십칠홀이 되어서야 감이 와서 나는 이십칠홀 체질인데요 하듯이 월말만 되면 다음 달에 잘 하겠슴다 하는 습관성 미룸에 대한 채찍인지.. 흑흑..

머라더라. 응. 하수는 물을 보고 상수 아니 고수지 그래 고수는 핀을 본다나. 장애물을 겁내지 말고 목표에 전념하라. 맞아.
미국넘들도 입은 검나 살아 있네. 나불거리기는.. 친대로 가냐? 대빵 질르면 되지.. 허허..

왼팔을 곧게 고정시키라고. 이건 알겠는데 공의 속도를 늘리란다. 얼른 감이 안온다. 그러니까 항상 백개 치고 다니지. 에궁…
공의 속도를 늘리는 법? 알고 싶다. 혹시 번역이 잘못됐는지도 모르겠다. 역자는 골프를 아는 사람인지 쓸 데없는 걱정도 해본다.

공이 운이 안 좋아 떡갈 나무 뒤에 떨어졌대. 에라이 핀을 향해 쏠까 하다가 하다가 참았대. 일단 페어웨이에 올리고 다시 쳤대.
그래 욕심 부리지 말고 참아라 참아. 골프나 영업이나 집중력 인내력 자제력이 젤이야 젤 큰 소리 치지 말고 댑다 욕심 부리지 말고 공을 끝까지 쳐다보래 공이 어디로 날라갔는 지 빨리 보려다 창피 당하지 말고..

낙 관적으로 생각하래. 지레 겁을 먹지 말고. 친 공을 찾을 때까진 느긋하게 가래. 졸지 말고. 긍정하래. 냉정하고. 아무리 상황이 나빠도 냉정하래. 공 못 친다고 죽나. 마자. 영업 못한다고 죽나? 엉 니건 책에 나와 있는 말은 아닌데.. 헤..
글구 퍼팅 아쉽게 빗나갈 때 상대가 잘 굴렸어 하고 칭찬하는 것은 당신의 실수에 안도하는 거래. 알지 다 알지. 그럼 제법이야.ㅎㅎ..

골프를 잘 치려면 캐디 말을 잘 들어야 한대.조언에 귀를 기울이는 훈련도 무지 중요하대. 맞지. 마누라님 말 잘 들어 응. 부하들 말두 잘 듣구…
허겁지겁 티엎시간 다 되어서 가갖구 3`4홀가지 버벅거리지 말고 미리 가서 몸을 풀으래. 그래. 응. 출근 좀 빨리하라고. 누구? 물론 저요!

집중할때와 긴장을 풀 때를 잘 가리래. 리듬. 놀 때와 일할 때. 그리고 핵심적인 활동을 우선 하래. 인생 내내 잡일만 끌려 다니지 말고.

골프를 즐기고 인생을 즐기고 영업을 즐기라는 이야기다.

골프 잘 치세요. 영업도 잘 하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