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안돌면 사람이 돌아버린다, moneyup

이글은 moneyup.co.kr 조덕중 님의 글입니다.


돈이 스스로 돌지 않아 사람이라도 돈을 억지로 돌리려고 안간 힘을 쓰다보니 미치게 힘든 우리 사회에 던지는 한 은행 지점장의 육탄 돌격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31년 동안 한국은행, 은행감독원, 하나은행에서 겪은 생생한 체험을 거침없이 쏟아내어 금융회사의 돈을 임자가 없는 것으로 여기는 이 나라의 무지(?)한 기업, 금융, 관료, 언론, 정치의 가면을 한꺼풀씩 차근차근하게 벗겨내고 있다.
아울러 속아서 남의 짐까지를 대신 져야만 하는 이 어처구니 없는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분노와 불안,좌절과 체념 속에서 몸부림치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자신감, 생존의 지혜를 명료하게 처방한다.
이 책은 150조 원의 공적자금을 붓고 수많은 사람들을 추운 거리로 내몰면서 뼈아프게 진행한 구조조정이 성과를 이루고 있지 못하고 있는 우리의 안타까운 구조의 실상을 차분하게 얘기한 것으로 시작한다.
본론에서는 금융의 본질인 신뢰와 책임이 무너지는 모습과 대안을 세밀하게 보여주고 저자가 직접 보고 겪은 개인의 돈을 잘 불리는 사람들의 참 모습, 좋은 기업과 효과적인 영업 방법을 선명하게 묘사하고, 이러한 모든 것을 잘 이루게 하는 새로운 지도 경영 관리의 틀을 제시한 후에 신뢰, 책임, 자발과 용기로 개인과 사회가 도약할 수 있는 빛을 제시한다.
뭐라할까?
이 글은 몇가지 특이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무엇보다도 지칠 줄 모르는 후련한 외침이다.
“국민은 구조조정의 대상이 아니다. 그 설계사이고 운전수이고, 정비사이다.”
“큰돈이 거덜나 있으니 높은 분들이 앞장서서 밝혀야 할 것이다.”
한편으로 현장의 소리가 마치 피가 뚝 뚝 떨어지듯 살아 움직인다.
“네가 언제부터 지점장이었냐? 친구에게까지 돈을 받으려고 해!”
“커피 한잔도 얻어 마시지 말라고요? 과잉충성하기 위하여 침소 봉대하는 것 아닙니까?”
오랫동안 영업과 검사 실무를 하여 다진 풍부한 경험과 번뜩이는 재치가 돋보인다.
“손님이 꼭 살 상품만 잘 팔린다.”
“정부에서 찍어준 허깨비 돈 때문이다. 과잉유동성이라 한다.”
일반인들이 모르는 깊숙한 부분까지 쉽게 설명을 하고 있다.
“그 잘난 외국인들이 말하는 구조의 모두 우리가 다 겪고, 다 느끼고, 다 알고 있지 않은가?”
특히 이 책은 온통 이미 지나간 먼 옛날의 이야기와 가상으로 꾸며진 픽션과 외국인의 처방만이 홍수를 이루고있는 이 세태에서 오늘 현재 우리와 함께 숨쉬고 있는 한 평범한 금융인이 우리의 현실과 다가오는 미래를 거리낌없이 그대로 투사하고 있다는 점이 소중하게 보인다.
필자는 사람이 안 돌면 돈이 돌게된다 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그렇지.
사람이 돌아서야 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