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년 7월 10일 의왕 저수지

사진기가 있으니까 많은 곳을 둘러보게 되더군요. 아쉬운 것은 너무 자주 가게 된다는 것. 계속해서 의왕저수지에 대해서만 찍어올리는데.. 언젠가는 한꺼번에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그리고 꼭 한바퀴를 돌아봐야 겠습니다. 저번에 찍은 곳이랑 같은 위치여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런 사진을 찍다니.. 그래도 아직 어설프네요.

여기서 사진찍다가 이름 모를 벌레 물려 심하게 부었는데.

의사말로는 봉아지 염이랍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08년 7월 10일 의왕 저수지 by siku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License.

Based on a work at siku.name.

 

단식중 나들이

강요반 자의반으로 시작한 단식 그 효과는 다음과 같다고 합니다.

  • 독소배출
  • 체중감량(감량만으로 심장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하죠)
  • 자신에 대한 관조(육체, 정신)

단식기간 중 깨닳은 것이 하나가 있으니

음식의 낙(樂)이 매우 크다는 것!

그 낙을 포기한 대가로 우울해질 때 한 가지 결심을 했으니

다른 것으로 대체 하자 !

그래서 5일 단식의 첫날 칠보산, 의왕 저수지를 일상의 식사시간에 다녀왔습니다.

성균관대에서 약 6km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더군요.

6월 25일 점심시간- 칠보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 목적지인 채식부페 뜰안채로 칠보산 밑에 있습니다. 단식 끝나면 꼭 가야할 곳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칠보산을 파노라마로 찍어봤는데. 영 기술이 좋지 않아 이상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는 길에 보이는 논밭 9년간 학교에서 살면서 이러한 곳도 모르다니. 도시와 너무 다른 시골풍경이 참으로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새를 백로라고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보는 내내 신기했습니다. 저런 새를 도시 가까이서 볼 수 있다니…

6월25일 밤-의왕저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왕저수지를 일반-석양-일출 모드로 찍어봤습니다. 해떨어지는 시간인데. 일출모드는 진짜 해가 뜨는 것 같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왕저수지의 다른 사진, 사진이란 참으로 매력적입니다. 아직 찍을 줄을 모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수지 옆 도로가 너무 좋았고, 화장실도 귀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로 돌아온는 길. 전신주가 마치 쇠창살 같은 기분이 드는게… 나만 그런가. 터널 속으로 보이는 촌동네가 참 아쉽습니다. 저 터널을 지나면 도시라는 거… 논길의 두 자동차가 서로 어찌할 줄을 모르네요 ㅋㅋㅋ

단식기간중의 나들이는 너무 힘이 들어서 첫날만 욕심부리고 나머지 4일은 시체모드

7월 2일 보식기간중 아침-일월저수지

파업중이었던 위장을 달래는 작업으로 소량의 주먹밥은 참으로 먹기 싫었습니다. 그래서 학교옆의 저수지로 소풍 나와서 먹었는데. 그게 참으로 좋아다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의 뒤를 찍어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와 이름 모를 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식물을 뭐라 하는지 모르겠는데 나란히 선 것이 아파트하고 어찌 비슷하게 보이십니까?

9년동안 이런 곳들을 가보지 못한게..

아름다운 곳들은 주위에도 많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