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광(狂)으로 만들어 줄 수 있는 이야기들..

내가 사랑하는 주제들에 대하여…… 정리를 해보자

블로그를 언제 시작했는지는 몰라도 .. 대략 2년이 넘은 것 같군요.

반복해서 하는 이야기지만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것은 티스토리를 접하면서입니다. 굳이 성과를 보려한 것은 아니지만, 그 동안의 구독자 수를 보면 많은 실망을 하게 됩니다. 음… 왜 그럴까.

문제는 저도 제 글을 읽지 않습니다.

저도 제 블로그가 무엇을 위한 것인지 모릅니다.

그래서 1차적으로 시도한 것이 주제의 세분화

사적인 감상들, 유용한 것, 그리고 잡담 이렇게 분할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네이버를 위핞 블로그, 그리고 섹시한 여성들에 대한 블로그도 만들었는데.. 이러한 분류는 별 의미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러한 것들에 대하여 제 자신이 전문가가 될 수 없더군요. 그래서 방향을 다시 잡고 다시 시작합니다. 우선 분야별로 블로그를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그러한 분야는 당연히 제 관심사죠.

  • 만화
  • 무협지, 판타지 소설
  • MMA
  • 야동, 유흥문화
  • 요리(나만의 요리, 맛집)
  • 자전거
  • 컴퓨터 생활(인터넷 서비스, 기타 프로그램)
  • 제 전공
  • 드라마, 영화
  • 사진
  • 기타 철학, 사상, 역사 관련 도서

위에 것들을 잘 살펴 보니까 제가 꾸준히 쓸 수 없는 것, 그리고 아무도 읽어주지 않을 것들이 있군요. 예를 들어 야동, 유흥문화 이것에 대해서는 관심만 있을 뿐 구경해본 적도 없고(?) 이런 이야기를 친구들과 이야기하다가 매장당할 뻔한 기억도 있고, 그리고 제 전공 산업공학을 아시는 분이 얼마나 있을까, 또 그 안의 제 전공의 이름을 들어보신 분은 얼마나 있을지, 사진 아버지께서 사진광이고 관련도서가 집에 깔려있어도 제 실력이 그런 수준은 아니고 그렇다고 DSLR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음 드라마는 일주일에 3편 정도 볼 수 있으니까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름 공유하고 싶은 부분도 있고, 그런데 줄거리 요약은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이것도 포기 안 쓸렵니다. 그럼 쓸 수 있는 것이 만화, 무협지, 판타지 이렇게 있군요.  그리고 기타 소설들도 있을 것이고, 제가 중, 고등, 대학생 때 읽은 수천편의 만화들도 다시 쓸 수 있겠네요. 그리고 수백편의 무협지와 판타지도. 이 거 쓸려면 다시 보느라 돈 좀 들 것 같은데.  그리고 컴퓨터 생활, 이거는 돈도 안들고 뭐 매일 인터넷만 바라보니까 아무것도 모르는 입장에서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우분투에 대해서도 쓸 수 있지만, 뭐 제 수준이 그리 높은 편도 아니고 어디서 소스 찾아서 따라하는 수준이라.. 요리는 꽤 많이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작 요리도 있고, 뭐 사진기 하나만 있으며 일주일에 한번은 쓰지 못하겠습니까? MMA 음. 여기에는 꽤 많은 것들에 대해서 쓸 수 있겠네요.  그럼 이런 분류가 끝나면 다시 묶어야 되는데. 이렇게 묶어봤습니다.

  • 만화, 무협지, 판타지, 기타 소설, 문학은 언어로 된 예술이라는데 제가 쓸 주제를 보고 거부감이 드신 분들도 있으실 것 같습니다.
  • MMA, 트레이닝
  • 컴퓨터 생활, (siku.name)아무래도 가장 많이 쓸 것 같은데 그냥 대표 도메인으로 지정하였습니다.
  • 자전거, 탈것
  • 음식
  • 잡담, 자작시, 기타 철학, 사상, 역사 등 도서에 대한 감상, 한탄: (siku.pe.kr)
  • 사진, 한줄생각(이거는 siku1.tumblr.com에 쓰고…)
  • 성인, 유흥문화: 그냥 친구와 공유

이렇게 정리하니 앞으로 수월하게 쓸 것 같군요. 제 도메인에 서브로 두기가 처음에는 망설여졌습니다. 제가 어떤 인간인지 보이기도 그렇고, 그런데 생각해보니 저 정도야 별 상관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그런 글만 써 왔으니까, 처음에는 티스토리나 블로거에 쓸려고 했는데. 혹은 나중을 위해서 서브도메인에 넣어야 하나 고민하고 있습니다. 보시는 분들 의견 좀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