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만큼 뛰어난 최음제는 없다.

아부의 기술아부의 기술8점
리처드 스텐걸 지음, 임정근 옮김/참솔

키신저의 어록을 인용한 제목에서처럼 아부는 누구나 좋아한다. 남자는 여자에게 아부를 하고, 선거때만 되면 정치인은 국민들에게 아부를 하고, 회사원들은 상사에게 아부를 하고, 반대로 사장이나 상사도 부하에게 아부를 하고 아부는 인간관계의 필수적 기술인 것을 그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읽어본 적도 들어본 기억이 많지 않다.

처음 봤을 때는 별 이상한 책도 있구나, 별의 별것을 파는구나 생각했는데, 우연한 기회로 책을 입수하게되어 읽어봤더니 구구절절 옳은 이야기더라. 그 것도 이 전에는 잘 인지하지 못하였던 중요한 것들을 잘 정리해서 보여주니, 다 읽고나서는 내 스스로 다짐을 할 수밖에 없었다. 원만한 인간관계를 갖자. 아부를 잘하자.

읽은 때가 꽤 흘러 현재 기억에 남는 것은 ‘구체적으로 칭찬해라’, ‘두번째로 잘하는 것을 칭찬해라’이다. 생각해보면 정말하기 힘든 것이다. 구체적으로 하라니.. 얼마나 낯이 간지럽고 또, 두번째로 잘하는 것을 살펴보자니 머리가 복잡해지고… ㅋ 긴

이야기들은 각설하고 사실 이러한 책들은 잘 읽지 않는 편인데, 읽어보면 ‘아 내가 이런 실수를 했구나!’ 하고 자기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