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한 판단이 아닌 소망(100years in the future)

‘100년의 기회, 미래를 잡아라 100years in the future, Hope or Despair?’를 읽고

100년의 기회, 미래를 잡아라6점
안드레아스 에쉬바흐 지음, 김태성 옮김/리얼북

이 책의 제목을 처음 접했을 때, 전체적 사회변화의 맥을 보여주는 다수의 시나리오 형태로 전개될 줄 알았다. 하지만, 책의 제목과 거창한 도입부(기존의 비과학적 예언, 자기실현적 예언 등의 비판)와 달리 내용자체는 실망을 안겨주었다. 기술과 환경, 사회문화 등으로 묶은 장들은 미래에 대한 필자의 예측과 주장을 보기 힘들었고 ‘다양한 분야에서 예측되는 미래의 단편들과 이의 모음’그리고 ‘저자의 소망(각 단편적 모습에 대한 소망, 종합적 측면의 검토가 아닌..)이었다.

처음 비과학적이고 혹세무민하는 예언을 비난하기에 과학적 근거를 종합하여 되도록이면 ‘가장 가능성 있는 다수의 시나리오’가 나올 줄 알았는데, 각 주제별로 단편적 모습이라니.. 첫인상에 비하면 그 다음이 아쉬울 뿐이다.

그렇다고 이 책이 질적으로 좋지 못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제목과 내용이 매치가 되지 않을 뿐..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앞을 바라보는데 주요 핵심적 분야에 대하여 필수적인 것을 알 수 있으며, 우리의 식견을 넓혀갈 수 있다. 예를 들을 ‘멕시코만과 유럽기후간의 관계’, ‘빙하기 혹은 온난화에 대한 여러 과학적 근거들’ 등 이러한 지식과 전문가들의 예견의 단편들을 우리의 것으로 한다면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무릎팍도사의 황석영 선생님이 대한민국의 독서량이 절대 낮지 않다고 지적하였다. 맞는 말이다. 다만 1,2등을 못할 뿐이지. 그러나 이러한 양적 독서량이 교양의 수준을 나타내는 것일까? 최근 시카고인가? 미국의 어느 대학에서 필수도서목록을 만든 적이 있다. 거기에는 베스트셀러로 불리는 책보다는 수천년, 수백년 혹은 수십년의 고전들이 많이 올라가 있다. 베스트 셀러들을 보면 ‘~ 해야할 몇가지, ‘~부자 되기’ 혹은 수필등 우리의 불안한 사회를 대변하는 도서들이 올라오는 것 같다. 자기개발, 재테크, 불안한 마음을 잠시나마 달래주는 도서들 등. 이런 도서들 보다 본 책과 같은 책들과 사적 검증을 받은 고전들이 교양을 쌓고 지혜와 철학을 갖추는데 필요한 것은 아닌지 생각해본다.

.. 이와 비슷한 책으로 22세기에 대한 시나리오를 소개한 것이 있는데 주말에 집에가서 확인하고 올리겠습니다.
** 이 책을 제공해준 블로그코리아에게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