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그린 lifestreaming data flow

  • sns.jsiku.com(폐쇄)에서 옮김
http://www.steverubel.com/a-lifestreaming-workflow몇 일전  누군가의 Facebook 링크를 통해서 본 글이 있습니다. 모범이 될만한 life-streaming data flow 5개를 보여준 글인데 (링크), 너무나도 훌륭했습니다. 이러한 도식들로 데이타의 흐름을 개념적으로 정리하고 실제 여러 SNS에 대하여 설정한다면, 최소의 노력으로 여러 SNS를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럼 더 많은 사람들하고 여러 좋은 정보들을 공유할 수 있겠죠.

그래서 나도 이와 같이 정리해야겠다는 결심해서 다음과 그리게 되었습니다.
4584878418_35c9a06100_o.jpg
11가지의 SNS 서비스(블로그 제외)와 몇가지 툴간의 데이터 흐름을 표시하였습니다. 크게 3단계(생산, 종합, 공유, *위에 제시된 Steve Rubel의 흐름도를 참고하였습니다.)로 설정하였고, 각각의 SNS들을 그 용도에 맞게 배치하였습니다. 그럼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 Write and Capture: 컨텐츠를 생산한다는 의미에서 Write가 主가 되어야 하지만, 가진 꺼리가 너무 적고 글 솜씨도 그리 좋지 못하기 때문에 몇몇 좋은 글들에 대한 감상 혹은 즐겨찾기 등이 주가 되어 Capture라고도 썼습니다. DeliciousGoogle reader도 SNS로서의 기능을 갖추고 있지만, 이를 통해서 사람들과 연결되는 경우 적기 때문에 컨텐츠를 생산하는 도구로서 분류를 하였습니다.
  • Aggregate: 본인이 둘러보는 수많은 웹자료와 이에 대한 리액션 그리고, 글들을 1회성으로 놓치는 것이 아까워서 이를 한 곳으로 모을 생각으로 Friendfeed를 사용하였습니다. 이 서비스 역시 사람들과 연결되는 경우가 적어 어느정도의 컨텐츠를 보여줄지에 대해 전혀 신경을 쓰지하고 가능한 모든 자료들을 모으는 데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단 사진 및 동영상에 대해서는 공적으로 유용성이 떨어지고, 중복된 자료로 등록될 수 있기 때문에 Friend feed에 모으지 않았습니다
  • Share and Connect: 사람들이 주로 많이 들르는 SNS를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국내에서 사용자가 급증하는 Facebook, Twitter 그리고 최근 Google에서 서비스하는 Buzz를 대상으로 삼았으며, 추가된 친구가 많지는 않지만 사진 및 동영상에 특화된 Picasa, Flickr, Youtube도 최종적으로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것들로 분류하였고, 인터페이스가 깔끔한 Meme도 이러한 분류에 포함시켰습니다. Facebook 같은 경우는 다른 서비스에 비해 친구, 가족, 동료등의 사용비율이 높기 때문에 그들에게 사진 및 동영상에 관계된 서비스를 직접 연결하였습니다. (위에서 Friendfeed에 이러한 자료를 모으지 않는다고 하였는데, Facebook 담벼락을 통해 결국 Friendfeed로 흘러들어가군요.) 사실 제가 적은 3단계는 완벽하게 순서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닙니다. Aggregate와 Share and Connect가 서로 feedback을 주고 받는 형태이지요. 그래서 양쪽 화살표로서 표시하였습니다.
흐름도를 작성하면서 좋았던 점은 여러 서비스를 재정리할 수 있다는 것, 자료의 중복을 피하게 된 것(잘 못 연결하면 거의 스팸수준으로 다수의 중복된 feed들이 기록됩니다. 본인도 짜증나고, 이를 보는 follower들도 짜증이 날 것입니다.)입니다.
여려웠던 점은 수많은 서비스에 대하여 이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단일의 서비스라면 별 어려움이 없겠지만, 다수의 서비스들이 효율적으로 맞물리게 하려면 사용하는 모든 서비스들 중 몇가지는 포기해야 할 것입니다. (Ping.fm의 경우 feed를 모으는 것 뿐만 아니라, 뿌리는 데 특화된 서비스이지만, 자료의 중복때문에 제외시켰고, Linkedin 같은 경우는 사용하고 싶지만, 제 자신조차 이를 어떠한 목적으로 사용할 지 아직 정리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외시켰습니다.)
마지막으로 실제 어떻게 돌아가는지 확인하기에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서비스간에 feed를 즉각적으로 주고받는 경우도 있지만, 이를 확인하는 데에 여러 시간이 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에러가 날 수도 있습니다. 제 페이스북 같은 경우는 로그아웃 상태에서 찾아볼 수 없습니다. 위의 흐름도에서는 연결시킨 것으로 나오지만 Friendfeed와 Facebook이 서로 연결된 상태는 아닙니다. (이를 고치기 위해 Facebook에 요청을 했는데, 빨리 이루어졌으면 좋겠군요. Ping.fm에 대해서도 Delicious에 대해 완전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고요.)
이렇게 정리하면서 현재 스마트폰 시장과 웹서비스 시장의 형태가 비슷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몇몇의 공급자들에 의해 어느정도 성격이 정해진 Local시장들이 보다 큰 Global시장과 다른 특성을 보이게 되고, 기존의 수익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수익구조를 바꾸지 못하다가(뭐 나름 열심히 노력은 하고 있죠.) 결국 소비자들의 요구와 개방할 수 밖에 없는 시기가 때문에 지켜왔던 위상이 무너지는 것이 요세 종종 보이죠. 피쳐폰에서는 2,3위를 달리다가 스마트폰에서는 맥을 못추는 국내기업과 국내 대형사이트안에서만 도는 엄청난 트래픽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Facebook, Twitter와 같은 서비스를 개시하기 힘든 몇몇 포탈업체들을 보면, 가진 것이 없기에 새로운 시장환경에 도전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음. 실리콘벨리를 잘알고 그들의 문화에 완전히 편입된 기업을 만들던가, 한국어를 사용하고 한국문화에 지배되는 사람들이 10억 이상 정도된다면 국내기업들도 크게 활약할 수 있을텐데요. 어려운 일이네요.

저장

Google Friend Connect를 달았습니다.

싸이월드의 파도타기 재미있죠??? 그런 느낌의 그리고 오픈된 기능을 가진 Google friend connect, 아래의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Google Friend Connect: Add social features to your site.

이게 효과가 있는 걸까요? 이를 달고 나서 제 여친님만 가끔 오던 이곳에 벌서 4명이 구경하고 가셨습니다. 물론 제가 그 분들의 블로그에 글을  달았지만, 그래도 포스트에 글을 다는 것 보다는 부담없이 달 수 있습니다. (포스트에 달면 그 포스트를 읽어봐야 하고, 답글도 그 수준에 맞추려 부담이 되고 그러는데.)

처음에는 그리 좋지 않게 봤는데, 그냥 블로그에 다른 커멘트를 남길 수 있는 거라 생각했고 레몬펜보다 참신하지 못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인터페이스가 더 좋아보이는 게, 구굴이어서 그리 보이는지, 구글이니까 잘 만든건지, 아직 판단이 서질 않습니다.

기능은 전체, 페이지, 특정 아이템별로 가젯을 달 수 있고,  그형태는 제 것과 같은 소셜바, 그리고 멤버를 보여주는 멤버가젯, 마지막으로 특정의 기능을 수행하는 소셜가젯으로 되어있습니다. 저는 프로파일에 소셜가젯 중 하니인 Wall gadge과 소셜바를 달았습니다.

포스트 하나하나에 대한 코멘트가 아니라고 생각될 수 있지만, 링크된 코멘트를 잘 살펴보면, 회원이 어느 포스트를 읽는 중에 코멘트를 남겼는지, 알 수 있고 그 포스트로 이동 할 수 있습니다. 다만, 포스트별 코멘트를 따로 모아 볼수는 없고 전체 관리하는 메뉴에서 각 코멘트에 대해 받아들이면, 이를 종합적으로 따로 볼 수 는 없습니다.

그냥 최근 누가 왔으니, 인사를 해야겠다던거, 아는 사람의 아는사람을 발견한다던지,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데에는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등록은 http://google.com/friendconnect 에서 하며 ‘set a new site’를 누르시면 됩니다. 참고로 설치형과 Blogger에서만 설치가 가능합니다.

이 글을 보시면 시험삼아 아래에 한번 글을 남겨보세요

공부가 필요한 웹서비스들

블로그를 시작한지 대략 2년이 지났느데…
아직도 주제를 잡지 못했다.

티스토리 아이디를 받고, 이글루스도 가입해보고, 도메인도 사고 웹호스팅도 받고..

그런데 내 블로그의 내용만은 변함이 없고 테마만 바뀔 뿐이다. 당시 개인화 홈페이지에 열광했는데.. 이것도 시들시들..

그러다가 zoho나 구글, 스프링노트의 웹어플리케이션만 쓰다가. 최근에는 해외의 많은 SNS 서비스에 가입하게 되었다.

트위터, 텀블,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프랜드피드, 마이블로그로그, 윈도우 라이브, 플리커, 등등 최근에는 remember the milk에도 가입하고, 이미 오픈아이디는 잘 쓰고 있고, 구글 프렌드 커넥트하고 페이스북 커넥트가 있다는 것도 알고

기존의 게시판에 길들여지고 네이버의 눈팅에 길들여지 나에게는 저러한 서비스를 소화하기가 너무나도 힘들었지만, 문화적 충격 비슷한 것을 받게 되었으니, 굳이 쓸 주제가 없어 고민하지 말고, 이러한 것들의 사용법만 적어도 나도 공부가 되고 다른 사람한테도 유용하리라 생각되어 앞으로 이런 것들을 주로 쓰기로 하였다. 특히 intensedebate, 페이스북, 구글 프렌트 커넥트는 너무나도 신선했다. 먼저 facebook connect를 달고 써봐야 겠다.